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양양 서프시티 “2019년 서핑산업화 원년 삼는다”
양양군청.

[미래로신문] 윤석훈 기자 = 양양군은 2019년을 서핑산업화의 원년으로 삼고 서핑을 중심으로 한 신산업 영역 개척을 천명했다.

군은 서울~양양 고속도로 개통 등 수도권 접근성 개선과 질좋은 파도로 유명세를 타면서 제주, 부산 등을 제치고 국내 최고 서핑스팟으로 부상했다.

아울러 수도권에서 접근하기 쉬운 ‘1일 서핑생활권’이 되면서 드라마 제작, 페스티벌, 제조, 요리 등 연관 산업 발달 여건이 갖춰졌다.

군은 전국 60%에 해당하는 61개 서핑샵이 관내 죽도해변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연간 7만여명이 서핑을 위해 양양을 찾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군은 ‘서핑의 산업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사업을 연계‧결합해 해안을 서프시티로 조성할 계획이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명성(입지), 사람(교육), 산업, 시장(마케팅, 홍보) 등 4대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각 전략별 5대 씩, 총 20대 역점 추진과제를 선정할 방침이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올해를 서핑산업화 원년으로 삼아 기존 산업과 연계해 새로운 신성장 산업을 개척하겠다”며 “이를 통해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 등을 하겠다”고 말했다.

윤석훈 기자  hoon@gwmirae.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