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22 금 15:12
상단여백
HOME 문화 축제
강원도, 한·중·일 올림픽 관광로드 ‘冬冬통통 스노우페스티벌’ 개최
외국인 관광객 20개국 5000여명 유치아시안 스키위크 페스티벌, 국제 슬레드 독 데몬 투어 등 총 7개 테마
(사진제공=강원도청)

[미래로신문] 석현정 기자 = 강원도가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감동을 기념하는 ‘어게인 평창’과 함께 한·중·일 올림픽 관광로드가 될 ‘冬冬통통 스노우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오는 17일까지 열흘 동안 강릉, 평창, 정선에서 7개의 테마로 진행되며 세계 20여 개국, 약 5000명의 외국인관광객이 참여할 예정이다.

 

#평창(G+1)&베이징(G-3), 황치열×중국 스페셜 투어

오는 2022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둔 중국관광객 1000여명이 2월 8~10일 강릉과 평창 등을 방문한다. 8일에는 한중 동계올림픽스타 부부 김지선(중국 상해 유소년 컬링 팀 감독·전 한국국가대표 컬링선수)과 쉬샤오밍(중국국가대표 컬링선수)이 강릉 컬링센터에서 컬링시범과 레슨을 선보이고 한류스타 황치열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중국 팬들과 컬링체험을 함께한다.

이어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황치열과 함께하는 미니콘서트 ‘Chinese New Year 파티’를 통해 한국에서 맞는 중국식 설날 체험을 함께한다.

 

#평창(G+1)&도쿄(G-1) 슈퍼노바 × 일본 커넥티드 투어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을 앞둔 일본관광객, SNS홍보단 등 500명이 2월 8~10일 강릉과 평창 등을 방문한다.

9일 강릉 컬링센터에서는 일본 내 한류스타 ‘슈퍼노바’의 강원도평화관광홍보대사 위촉식과, 스타와 팬이 함께하는 컬링체험과 팬 미팅이 진행된다.

방문객은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개최하는 ‘어게인 평창’ 1주년 기념 K-POP 공연을 관람하고, 올림픽 베뉴지역 레거시 시설과 주요관광지를 둘러본다.

 

#Endless Friendship-외국인스키페스티벌

덴마크, 독일, 캐나다, 일본, 영국 등 18개국 주한 외국대사 및 가족, 주한 외국인 600여명이 2월 8~ 10일 강릉, 평창 일원에서 스키&스노우보드 아마추어 대회를 통해 강원도의 동계스포츠를 체험하고 컬링체험, 올림픽 레거시 투어를 함께한다.

 

#아시안 스키 위크 페스티벌

필리핀․말레이시아․베트남 등 눈이 내리지 않는 동남아 지역 관광객 500여명이 2회에 걸쳐 강릉과 평창을 방문, 1주년 대축제 K-POP 공연 관람, 평창 스키리조트 눈썰매 대회, 눈사람 만들기, 눈싸움 등의 눈 체험과 우리나라 설 명절을 체험한다.

 

#글로벌 Youth리더 Go Go평창 페스티벌

EATOF(동아시아관광포럼) 10개 회원국 대표단과 대학생 500여명이 나흘 간 글로벌 Youth리더 GoGo평창 페스티벌에 참가, EATOF 상호 방문의 해(‘19~’20) 선포식과 강릉․평창․정선․고성 일원의 올림픽 레거시 및 DMZ 체험여행을 진행한다.

 

#국제 슬레드 독(스노우 스케이트) 데몬 투어

익스트림 동계스포츠 종목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국제 슬레드 독 데몬 투어’와 연계해 국내외 프로선수와 동호인, 외국인관광객 등 500여명이 사흘 간 평창스키장에서 데몬투어, 스키체험, EDM 파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겨울의 열기를 후끈 달굴 예정이다.

전창준 도문화관광체육국장은 “스노우페스티벌은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동계시즌 대표 올림픽 레거시 관광 상품으로, 한류와 눈을 테마로 하는 강원도만의 특별한 프로그램 구성됐다”라면서 “강원도에서만 즐기고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준비한 글로벌 한류 대축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어게인 평창’ 대축제 K-POP 콘서트에는 스노우 페스티벌과 1주년 관광 상품을 통해 외국인관광객과 해외 언론매체, 여행업체, 기업체 대표단 등 2700여명이 행사장을 찾을 예정이며 도는 이번 ‘스노우 페스티벌’과 연계해 중국, 일본,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6개국 9개 팀 해외 주요 방송 언론을 초청해 촬영을 지원한다.

석현정 기자  shines331@daum.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