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22 금 15:12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횡성 숙원사업 ‘원주상수원보호구역해제’…지역주민들 강력한 목소리 높여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주민대책위, 13일 환경부 방문
횡성군청.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횡성군 숙원사업인 원주상수원보호구역해제를 위한 지역주민들의 목소리가 강력하게 울려 펴질 전망이다.

8일 횡성군에 따르면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주민대책위 및 군의회 등 지역주민들은 13일 환경부를 찾아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3가지 제안을 할 예정이다.

주요내용은 원주시 장양리 취수장 10㎞ 하류 이전, 폐수 방류 규제 완화, 횡성댐 광역상수도 배분량 조정 등이다.

지난 1987년 원주시 소초면 장양리에 취수장이 설치되면서 횡성군 횡성읍 모평리와 반곡리 등 4개 지역 1.549㎢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이로 인해 30여 년간 11개 마을 50만여㎡ 일대는 각종 개발 제한과 경제활동 위축 등 지역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말았다.

군의 3가지 제안 중 2가지는 이미 환경부가 반대의 입장을 보이면서 답보상태다.

먼저는 장양리에 위치한 취수장 보를 현재 위치에서 10㎞ 정도 옮기면 횡성이 상수원보호구역 대상지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오히려 원주는 보호구역이 넓어지게 된다.

또 군은 폐수 방류 규제 완화와 관련해서는 수도법에 명시돼 있는 내용을 수정해 취수장 하류에서 방류하도록 하는 대안을 수립·요구할 계획이다.

이에 환경부는 취수장 이전계획은 원주시와 협의해야 하며 규제완화는 배관 손상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군은 설명했다.

마지막 안인 횡성댐 광역상수도 배분량 조정과 관련해서는 국회와 환경부가 협의 중에 있다. 횡성댐 물을 원주에 재배분해 충분한 양을 공급한다는 것인데 군은 이 안을 3가지 중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환경부의 향후 대안을 찾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채남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주민대책위원장은 “어떻게든 보호구역을 해제하고 우리의 입장을 대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아쉬움을 남겼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