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미세먼지저감 대책 ‘차량2부제’…민·관이 똘똘 뭉쳐야
조명래 환경부 장관 “민간 차량 2부제…국민합의가 선행돼야”
차량2부제의 모습.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차량2부제는 공공‧행정기관뿐만 아니라 시민모두가 나서서 노력해야 합니다”

6일 전국적으로 미세먼지로 인해 '잿빛 하늘'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는 공공‧행정기관의 차량2부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공무원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자발적인 노력도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차량2부제와 관련해 공직사회에서는 민·관이 함께해야 미세먼지의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분위기다.

강원도청의 한 공무원은 “각 시·군별로 (차량2부제가) 시행될 수 있도록 공문을 보내고 점검을 하고 있다.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서는 실질적으로 공무원들만 동참하는 것이 아니라 민간에서도 각 기관별로 동참해서 함께해야 한다”고 밝혔다.

원주 혁신도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공무원만 하는 것 보다 미세먼지를 줄일 수 만 있다면 다 같이 마음모아서 (차량2부제를)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강릉에서 근무하고 있는 강원지방우정청 관계자는 “민간기업도 같이 동참하면 미세먼지도 많이 줄일 수 있겠지만 경제적인 측면이 있어서 (정부에서) 권유는 하되 강요하기는 어렵지 않을까”라며 피력했다.

원주시청 관계자는 “공무원은 의무적으로 하기 때문에 불편하고 답답하다. 차를 다른 곳에 주차하고 오다보니 불만도 많은편”이라고 전했다.

미세먼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짝수날에는 차량 끝자리가 짝수인 차량을, 홀수 날은 홀수 차량을 운행하는 것이 차량2부제다.

해당 기관 공무원은 의무이며 시민들은 자율이다.

이는 지난 달 15일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면서 도내 4개 권역별로 이뤄지고 있다.

시행시간은 비상저감조치 발령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이며 도내 적용대상은 행정‧공공기관 232개소, 대기배출사업장 75개소, 건설공사장 279개소 등이다.

또 민간분야는 도내 대기배출시설 1~2종 및 도심 공사장 등이다.

도는 차량게이트 앞 출입제한 번호 표시, 비상저감조치 및 생활주변 미세먼지 줄이기 캠페인 홍보물배포, 대중교통 운영시간 연장 및 증차 등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정부는 민간차량 2부제와 관련해 국민들의 경제활동을 제약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

이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민간 차량 2부제' 시행 가능성에 대한 정책간담회에서 “미세먼지 문제는 환경부의 최우선 과제로 전 부처·지방자치단체와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를 다하겠다. 특단의 조치로 차량 2부제의 경우 멕시코에서 성공했지만 국민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도내 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127㎍/㎥로 ‘나쁨’ 수치를 보이고 있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