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충북도청, 2019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에 괴산군 선정

[미래로신문] 황대원 기자 = 충북도청(도지사 이시종)은 14일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및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공동 추진하는 2019년 관광두레 신규 사업 대상지로 괴산군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관광두레사업은 우리 지역 관광 문제를 주민 스스로 함께 해결해보자는 목표로 지난 2013년에 시작돼 지역 주민이 직접 숙박, 식음, 여행, 체험 등의 분야에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지역으로 선정되면 지역 활동가인 관광두레 피디(PD)에게 관광분야의 다양한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 육성할 수 있도록 활동비 및 관련 교육을 지원한다.

또 주민 사업체는 창업 멘토링, 상품 판로 개척과 홍보를 지원하는 등 사업 지역별로 최대 5년간, 6억원 내외의 예산이 지원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관광두레사업의 활력소가 될 관광두레 PD가 선정돼 지속 가능한 관광산업 생태계가 조성 및 다양한 현장 경험과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주민사업체를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황대원  mro@mrro.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