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역(경기, 충북)
조길형 충주시장,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 의지 밝혀
수질오염총량제, 축산업의 체계적 발전, 주민행복추구권 위해 적극 추진
조길형 충주시장. (충주시 제공)

[미래로신문] 석현정 기자 = 조길형 충주시장이 축산악취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덕・신니지역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에 적극 추진의지를 밝혔다.

시는 지난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총 사업비 62억7500만원을 들여 주덕・신니지역 양돈농가 15곳에 액비순환시스템, 퇴비사밀폐, 폐사축처리기 등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퇴비공장 2곳에는 퇴비사 밀폐시설, 안개분무시설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 8일 열린 현안업무 보고회에서 조 시장은 “축산을 잘하려면 먹이를 잘 먹이고, 가축 분뇨를 잘 수거해 품질을 보장하고 브랜드 가치를 높여야 한다”라면서 분뇨처리 문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횡성한우가 유명해진 것은 횡성군에서 미리 대규모 축산폐수시설을 만들어 폐수처리대책을 마련했기 때문"이라면서 "축산폐수처리 문제가 해결돼야 축산도 발전하고, 축사로 인해 고통받는 시민들의 고생도 덜어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주변지역도 합리적으로 개발돼야 지역발전이 촉진될 수 있기 때문에 우리시도 축산폐수처리시설의 설치가 시급하다"라고 말했다.

또 '산업단지 건설보다 5천 평짜리 축사가 수질오염총량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용역결과를 예로 들며, “산업단지를 건설하려면 별도의 오·폐수 처리시설, 완충저류지, 폐기물매립지 등 보통 6~7백억원 이상의 오염대책시설비가 들어간다. 때문에 여러 부서가 협력해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 시장은 "최근 강원도 지역의 대형 산불발생과 관련해 산불근무자는 적절한 교대, 휴식 등을 통한 능률적인 인력운용시스템으로 산불발생 시 신속하게 초동 대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태세를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석현정 기자  shines331@daum.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