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
트럼프 "김정은과의 관계 훌륭…'3차 회담' 좋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개인적 관계가 매우 좋다는 북한 김정은의 말에 동의한다. 어쩌면 훌륭하다(excellent)는 표현이 더 정확할 것"이라며 "우린 서로가 어떤 입장을 취하고 있는지 충분히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3차 회담 또한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 김 위원장의 지도 아래 비범한 성장과 경제적 성공, 부(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난 그런 날이 곧 오길 고대한다. 핵무기와 (대북) 제재가 사라지고,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나라 가운데 하나가 되는 걸 볼 수 있길 바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트윗은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화답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번 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갖고 우리(북한)와 공유 가능한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을 하자고 제안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나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개인적 관계는 두 나라 사이 관계처럼 적대적이지 않으며 우린 여전히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생각나면 아무 때든 서로 안부를 묻는 편지도 주고받을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서로 간의 친분을 강조했었다.

김 위원장은 작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 당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약속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4개 항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그러나 올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땐 미국 측이 '영변 핵시설 폐기의 대가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제재를 일부 해제해 달라'는 북한의 제안을 거절하고 포괄적 핵 신고를 포함한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면서 합의문 서명 없이 결렬되고 말았다.

이후 북한 비핵화에 관한 북미 간 협상도 사실상 중단된 상황이지만,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저마다 연설과 트윗을 통해 3차 회담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입장을 내놓음에 따라 향후 협상 재개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파라과이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루이스 카스티글리오니 파라과이 외교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미회담 관련 질문을 받고 "북한과의 협상에 관해선 하노이 회담 뒤에도 우리가 계속 대화를 해왔다는 것 말고는 더 보탤 말이 없다"며 "난 하노이에서 우리가 한 일이 우릴 더 나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확신한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김 위원장은 약속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개인적으로 6차례 이상 '비핵화를 원한다'고 했다"며 "(북한 비핵화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있지만, 우린 계속 전진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거듭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래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