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정부, 바이오헬스 ‘제2의 반도체’로...충북 관련 산업 탄력 받나
홍남기 부총리 "기간산업으로 육성"...충북 2030 발전전략 힘 받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경제활력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가 주력으로 추진하는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정부에서 바이오헬스산업을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을 육성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바이오헬스산업은 ‘제2의 반도체’와 같이 기간산업으로 육성 가능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홍 장관은 바이오헬스산업 세계시장 규모가 오는 2022년이면 10조 달러에 달한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연구개발(R&D), 규제 혁파 등에 역점을 둔 종합적 혁신 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5월 '신산업 프로젝트 투자·일자리 로드맵'을 발표하며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분야에 7조5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바이오헬스산업을 '제2의 반도체'로 육성하기로 방향을 정하면서 관련 산업에 대대적인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충북도가 추진하는 바이오헬스산업에 힘이 붙을 전망이다.

도는 지난 3월 '2030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전략'을 수립 발표하며 2030년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라는 목표를 세웠다.

기존 의약·의료서비(청주), 유기농(증평·괴산), 정밀의료·당뇨(충주), 한방치료·천연물(제천·단양), 의료기기(옥천)에 화장품(진천·음성)과 천연광물 소재(보은·영동)를 더했다.

이 전략은 도내 바이오 밸리 ‘5+2축 프로젝트 발전축’을 중심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오는 2030년까지 국비 8051억원과 민자 4조733억원 등 5조5000억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충북 바이오밸리 5+2 프로젝트 발전축. (충북도 제공)

바이오·헬스산업 인프라 확충과 규제 개혁에도 힘쓴다는 방침이다.

충북 오송 제3생명과학단지와 충주 바이오헬스 산업단지는 지난해 8월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됐다.

먼저 오송은 바이오산업의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기반 조성에 들어갔다. 

국제회의, 컨벤션, 이벤트·전시 등을 할 수 있는 청주전시관을 건립해 바이오의약, 화장품·뷰티 산업을 세계화한다는 구상이다. 

이곳에는 화장품산업단지도 들어서며 산단 조성이 끝나면 오송이 국내 화장품·뷰티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화장품 등과 연관이 깊은 바이오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충주에는 정밀의료 산업의 기술 개발 등을 위한 국가산단이 조성된다. 도는 이 산단이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는 두 곳이 국가산단으로 지정되면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에 바이오헬스를 비롯해 지능형반도체와 스마트에너지 육성을 위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도 추진하고 있다.

연구·개발 성과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오송에 창업공간을 조성하고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KAIST 등 관련 대학 거점캠퍼스 유치에도 나선다.

바이오헬스 관련 규제자유특구 지정도 올해 역점 시책으로 추진한다.

정부의 혁신안 방향과도 일치하는 부분이 많아 충북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정부가 바이오헬스산업을 집중 육성하기로 한 것은 충북에 긍정적 신호"라며 "앞으로 발표할 종합 혁신방안에 맞춰 충북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을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