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평창군민 “지역경제발전 막는 수질오염총량제 즉각 철회하라”
강원 평창군이장연합회(회장 강대경)와 군민 300여명은 15일 평창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오는 2021년 전면 시행되는 한강수계 수질오염 총량관리제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있다.

[미래로신문] 석현정 기자 = 강원 평창군이장연합회(회장 강대경)는 환경부가 오는 2021년부터 시행하는 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제가 개발행위제한 등의 규제로 지역경제발전을 가로막는다면서 철회를 요구했다.

15일 평창군이장연합회는 주민 300여명과 함께 평창문화예술회관에서 한강수계 수질오염 총량관리제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장연합회는 “한강 하류지역인 팔당호의 1급수 목표수질 달성을 위해 상류지역인 평창 등 도내지역에 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제를 의무화하고 수질 배출 규제를 강화하려는 정부는 시행을 철회하라”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군은 각종 정부 시책에 부응해 1급수 수질 유지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며 그로 인해 수도권 주민들이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상수원 수질오염의 원인이 한강상류지역에 있다면서 규제 정책만으로 일관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라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어 “환경부는 오염원이 밀집된 한강 하류지역에 대한 관리·감독 소흘과 느슨한 목표수질을 설정해 수도권지역에 대규모 공장건립과 대규모 아파트건립 등 오염원을 증가시켜왔다”면서 “이로써 한강수계 오염의 실질적인 원인은 수도권 지역임을 알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강원 평창군이장연합회(회장 강대경)와 군민 300여명은 15일 평창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오는 2021년 전면 시행되는 한강수계 수질오염 총량관리제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있다.

연합회는 “지역경제를 고사시키는 대책 없는 한강 상류지역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을 철회하고 실질적인 오염원인 수도권 지역에 대해서만 수질오염 총량제를 시행하라”라고 촉구했다.

또 “정부는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에 앞서 먼저 수질 오염원을 줄이기 위한 정부차원의 지원 대책을 제시하라”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성명서 발표에 이어 열린 주민설명회에는 한왕기 평창군수, 장문혁 평창군의장 등이 참석했다.

석현정 기자  shines331@daum.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