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전국 최초 반려동물 법률상담센터 충주에 문 열어
반려동물 관련 법적분쟁, 무료 법률상담 서비스 제공
10일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종합강의동 스타트업 스페이스에서 반려동문 무료 법률상담센터 개소식이 진행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주시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주시가 반려동물 1000만 시대를 맞아 전국 최초로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제고와 법적분쟁에 대해 전문적인 법률서비스 제공에 나섰다.

시는 10일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종합강의동 스타트업 스페이스에서 반려동물 무료 법률상담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

이 센터는 시와 건국대 글로컬 LINC+사업단이 반려동물 관련 사업을 공동 추진해 설립한 전국 최초 사례로 전국적 주목을 받고 있다.

센터는 시민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반려동물과 관련된 다양한 법적 분쟁 등에 대해 무료 법률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무료상담은 건국대 법학 전공교수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변호사가 맡을 예정이다.

상담이 필요한 시민은 반려동물 법률상담센터 홈페이지나 전화로 신청하면 법률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노영희 건국대 LINC+사업단장은 “반려인구 1000만시대로 접어들면서 사회적 관심도 높아지고 분쟁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법률상담소가 충주시민에게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