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역(경기, 충북)
충북 과수 화상병 확산...충주·제천 21곳 확진 판정
과수 화상병이 발생한 배나무 모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지난달 말 충북 충주에서 발생한 과수 화상병이 충주와 제천을 중심으로 확산되며 인근 지역 과수 농가들이 긴장하고 있다.

10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까지 충주 32곳, 제천 11곳, 음성 2곳 등 45개 과수원이 화상병 의심 증세를 발견해 당국에 신고했다.

이중 충주 17곳, 제천 4곳 등 21개 과수원은 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아 매몰했다. 전체 매몰 면적은 13㏊에 달한다.

지난해 제천시 백운면 지역 과수원에 집중됐던 화상병이 올해는 봉양읍과 산곡동으로 확산한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 지역 과수 화상병은 지난달 24일 충주에서 처음 발생한 뒤 주변 지역으로 번지고 있다.

인근 시·군은 과수화상병 대책 상황실을 상황이 종료할 때까지 운영할 방침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이날 현안업무회의에서 “화상병 확산은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면서 “지역 농·특산품 판로에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과장되거나 잘못된 정보가 퍼지지 않게 상황 관리에 철저를 기하라”고 주문했다.

과수 화상병은 세균병의 일종으로 사과나무나 배나무가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 듯 검게 그을린 증상을 보이다가 나무 전체가 말라 죽는 병이다.

치료할 약제가 없어 과수의 구제역으로 불린다. 정부는 이 병을 국가 검역병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한편 충북은 지난해 제천 32개, 충주 3개 과수원에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총 74개 과수원 51.1㏊에서 과수 매몰 작업이 이뤄졌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