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이상정 충북도의원 “충북도 남북교류 사업 전담팀 구성해야”
이상정(음성1) 충북도의원이 10일 충북도의회 제373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충북도의회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상정(음성1) 충북도의원이 10일 남북 교류·협력사업을 대비해 충북도 전담팀 신설, 인력확충, 조례개정 등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제373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멀지 않은 시기에 북민 간 핵 협상이 타결되고 남북 간에도 전면적인 평화와 교류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충북도는 자치행정과와 인권팀 소속 2명이 남북교류·협력, 기금조성, 북한이탈주민 등 관련 업무를 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15명으로 구성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도 대폭 확대해야 한다"며 "분야를 산업과 농업, 관광, 의약품, 대외협력 등으로 나눠 민간전문가 참여를 늘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충북 남북교류협력 조례도 개정하고 교육청과 시·군에도 조례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전국 광역단체 남북교류협력기금(1528억원)의 2.2%(34억원)에 그치고 있는 기금도 더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충북은 그동안 다른 시·도에 뒤지지 않는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한 경험이 있다”며 “도 차원에서 제대로 준비하고 시·군을 지원한다면 모범적인 사업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주공항을 북한 관문 공항으로 만들어 북한관광을 유치하고 충북의 주력인 바이오, 유기농, 천연물 과수 묘목, 태양광, 반도체 산업을 통해 북한과 교류할 수 있도록 항상 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도가 도민들의 통일 열망을 수용하고 충북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남북 교류·협력 사업에 전향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