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역(경기, 충북)
미중 무역 분쟁 불통 튀었다... 충북 경제 적신호
반도체 부진 속 SK하이닉스…중국 당국 압박까지대중 수출 둔화…'물류 허브' 홍콩도 대폭 감소
하이닉스 반도체 청주공장.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미중 무역 분쟁 등 무역 악재와 반도체 업황 부진 심화로 충북 경제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 중국 수출 부진 심화... 충북 경제 ‘직격탄’

11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4월까지 충북의 대중 수출액은 19억9363만4000달러로 전년대비 2.3% 늘었다. 그러나 수출 증가폭은 지난해 같은 기간(6.9%)에 비해 4.1% 줄었다.

여기에는 중국 내 스마트폰 시장 둔화에 따라 반도체 수요 감소와 낸드플래시 가격 하락 등의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전체 수출의 31%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 수출의 부진은 큰 타격이다.

특히 지난해 슈퍼호황을 누렸던 충북의 반도체 수출 하락은 심각한 수준이다.

앞서 충북의 반도체는 지난해 11월에만 8억8600만 달러의 수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 수출액의 과반 수 이상이다.

그러나 같은 해 12월 들어 6억7900만달러를 기록하며 2억700만달러 감소했다.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4분기에 접어들며 상승세가 둔화되는 현상이 나타났고 11월부터 매달 수출액의 하락세가 뚜렷해졌다.

여기에 충북 전체 수출액의 과반수 이상을 점유했던 반도체가 40%대가 무너진 39%를 보이며 지난 2년간 호황기를 누렸던 반도체가 숨 고르기에 들어갔음을 보여줬다.

올해 역시 1월부터 4월까지 전체 반도체 수출액은 23억3488만3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1% 하락했다.

# 미·중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 SK하이닉스

특히 충북 경제의 주축을 맡고 있는 SK하이닉스는 미·중 무역 분쟁에 난감해 하고 있다.

앞서 미국은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으로 지정했다. 화웨이는 SK하이닉스의 최대 거래처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최근 미국이 화웨이를 거래 제한기업 지정으로 시장점유율이 떨어지면 중간재를 생산하는 SK하이닉스의 2차 피해는 불 보듯 뻔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국 측은 SK하이닉스 등 국내 글로벌 IT기업에 "미국의 대중 제재에 협조할 경우 비참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충칭과 우시 등지에 막대한 투자를 진행중인 SK하이닉스로서는 중국 당국의 입장도 무시할 수 없다.

더욱이 충북의 수출 상위권인 중국과 미국의 무역 패권전쟁으로 지난해 청주테크노폴리스에 SK하이닉스 M15공장이 들어서며 낸드플래시 허브로서의 도약을 선언한 충북으로서는 난감한 상황이다.

# ‘반도체’ 위주 충북 수출... 품목 다변화가 답

이처럼 충북 수출에 적신호가 켜지면서 수출 품목의 다변화의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앞서 충북은 지난 2017년 '사드 경제 보복' 때에 대중 수출 전선에 대해서는 큰 타격을 입지 않았다

여기에는 당시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품목이 완제품에 집중했던 이유로 반도체 등 중간재 위주의 충북 무역은 보복 조치에서 한 발 물러나 있는 상황이다.

반면 중국 내 반도체 슈퍼 호황에 힙 입어 전년 대비 18.8% 증가한 57억5258만3000달러를 수출하며 역대 최고액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반도체에 의존해온 충북의 '수출 품목의 다변화'가 시급하다는 분석이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그동안 호황을 누렸던 반도체의 하락세는 예견됐던 일”이라며 “반도체 뿐 만 아니라 2차 전지, 전력용기기 등 중간재 위주 수출 품목을 보다 다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