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충북 농식품 무역사절단 호주서 570만달러 수출 계약
충북 농식품 호주 무역사절단이 지난 2~7일 호주 멜버른과 시드니에서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도지사 이시종)는 도내 7개 농식품 업체로 구성된 '충북 농식품 호주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총 576만7000달러(약 66억원)의 수출 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지난 2~7일 호주 멜버른·시드니에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총 859만1000달러(약 98억8000만원) 수출상담과 576만달러(약 66억원) 수출 계약추진을 이뤄냈다.

이번 사절단에는 라이스웰푸드(쌀면), 다원(음료), 미미식품(소스류), 씨엔에이바이오텍(콜라겐), 참옻들(참옻티백), 이킴(김치), 제이케이글로벌(김스넥) 등 도내 7개 업체가 참여했다.

특히 농업회사법인 ㈜참옻들, ㈜미미식품 2개 기업은 현장에서 80만 달러(약 9억2000만원)의 즉석 계약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미미식품은 맞춤형 소스로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 잡았다.

도 관계자는 “이번 농식품 호주 무역사절단 파견뿐만 아니라 러시아, 인도 등 수출시장 다변화 전략을 병행하며 수출 성과가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