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홍수예방 목적…원주천 댐 기공식 ‘첫삽’
콘크리트 중력식 댐…사업비 689억원
5일 오후 강원 원주시 판부면 신촌리 일원에서 원주천 댐 기공식이 열려 원창묵 원주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공이벤트로 첫 삽을 뜨고 있다.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강원 원주시(시장 원창묵)는 5일 판부면 신촌리에 건설되는 원주천 댐 기공식을 갖고 첫 삽을 떳다.

이 사업은 원주천 유역의 홍수량 경감을 통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시가 지역의견을 수렴, 정부의 국비를 지원받아 시행하는 최초 지역건의 댐이다.

원주천 댐은 높이 49m, 길이 210m, 저수용량 180만m³ 규모의 콘크리트 중력식 댐으로 총사업비 689억원(국비 90%, 지방비 10%)을 투입해 오는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원주천 유역은 1998년~2011년 14년 간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해 사망 5명, 이재민 70명의 인명피해와 586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바 있다.

이에 시는 홍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12년부터 정부에 건설필요성을 줄기차게 건의, 댐 건설 장기계획에 반영되는 등 환경영향평가와 실시설계를 진행했다.

이어 2016년 1월에는 기본계획을 고시, 사업시행을 확정 받았다. 댐 시설 및 주변일대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 편의시설과 체육시설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5일 오후 강원 원주시 판부면 신촌리 일원에서 원주천 댐 기공식이 열려 원창묵 원주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공식은 경과보고, 축사, 기념촬영, 기공이벤트 순으로 진행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기공식을 우리 35만 원주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2010년도 시장 취임하고 나서 집중호우가 내렸는데 원주천이 범람하면 원주시에 커다란 재앙이 된다. 그런 심각성을 주민들과 같이 인식하고 정부에 건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재섭 시의장은 “원주천 댐은 정부가 원주시와 지역 주민들의 바람을 응답해 건설되는 최초의 지역 댐”이라며 “이번계기를 통해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