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춘천시민단체 “레고랜드 중단…행정조사권 발동하라”
9일 오전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 앞에서 춘천시민사회연대회의를 비롯한 시민사회, 예술단체, 정당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레고랜드 중단 및 관련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춘천권역 시민사회단체는 9일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레고랜드 사업과 관련해 레고랜드 중단 및 관련 책임자 처벌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춘천시민사회연대회의를 비롯한 시민사회, 예술단체, 정당 관계자들은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4월 레고랜드 사업을 중단하고 관련자 문책을 요구한바 있지만 도는 정상적으로 추진된다는 거짓말로 도민을 기만하고 현혹했다”고 말했다.

이어 “레고랜드에 강원도는 800억원의 도민 혈세를 부담했다. 그러나 멀린사는 기존에 강원도와 체결된 공사계약을 파기하고 새로운 사업자를 선정, 강원도의 요구를 묵살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레고랜드 사업 시공사가 STX건설에서 현대건설로 바뀌면서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릴 가능성이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사회단체는 “800억원의 혈세를 낭비하고 200억원 손해배상을 야기한 책임자를 배임으로 고발하라”며 “강원도와 도의회가 고발에 나서지 않으면 우리는 도민의 이름으로 책임자들을 배임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강원도의회는 즉각 행정조사권을 발동하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도의회에 서한문을 제출했다.

이에 대해 도는 STX건설과 중도 개발공사가 원만하게 협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기존에 중도개발 공사와 계약된 STX와 계약해지를 해야 하는데 합의해지로 가야한다. 이달 중에는 원만한 합의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