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화마 딛고 새로운 관광지 도약’…동해시로 피서 떠나요!
8월25일까지 관내 6개 해수욕장 개장망상오토캠핑장 재개장 및 추암촛대바위 출렁다리 야간운영
심규언 동해시장이 10일 관내 망상해수욕장에서 개최된 해수욕장 개장식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미래로신문] 윤석훈 기자 = 강원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10일 산불로 입은 피해를 딛고 새로운 관광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이날 시는 망상해변에서 관내 6개 해수욕장 개장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해수욕장 운영에 돌입한다.

올해 개장하는 해수욕장은 망상, 망상오토캠핑리조트, 추암, 노봉, 대진, 어달 해수욕장이다.

시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관리 자격증 소지 수상안전 요원 50명, 종사자 190여명을 투입해 교통, 주차 등 관광객 편의와 안전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배치한다.

또 망상해변에 날씨와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는 놀이시설과 야외풀장을 운영하고 2019 스파르탄 레이스 대회(이달 13일), 그린플러그드 2019 동해 대회(이달 20~21일) 등 19개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올해는 산불 복구에 도움을 주신 분들이 더욱 편안하게 휴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40여일간 해수욕장 안전을 책임질 안전요원과 관계자분들의 수고와 노력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시는 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산불로 소실된 망상오토캠핑리조트 응급복구를 마치고 손님맞이에 나섰으며 추암촛대바위 출렁다리도 야간개장한다.

야영장에서는 캐라반 7대, 캐빈 4동, 프리텐트존을 운영하며 리조트 내 망상해변한옥마을도 12일 운영을 재개한다.

시는 피서 기간이 끝나면 10월까지 망상오토캠핑리조트 복구 실시설계를 마치고 올 연말 착공에 들어가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항구복구 사업을 추진한다.

2020년 연말까지 새롭게 단장하는 망상오토캠핑리조트 조감도. (동해시 제공.)

시설은 캠핑장, 리조트, 한옥마을로 조성되며 각 영역사이에 그린존(숲)과 부대시설을 설치해 테마 별 개성을 살린다.

특히 기존 구조는 60%의 객실만 바다를 볼 수 있었지만 복구 작업이 완료되면 모든 객실이 바다를 향하게 되며 해변과의 평균거리도 70m에서 40m로 줄어든다.

시설 내 해변 인근에 있었던 차로는 기찻길 쪽으로 이동 시켜 해수욕장 접근성을 높여 관광지 구조개선 및 시설물 보완 등 달라진 모습을 선보인다.

객실은 오토캠핑 사이트 33개소, 카라반 17개소, 리조트 빌리지 80실, 세계 전통가옥 6동, 한옥마을 25개가 들어선다.

또 단독객실로 4인, 6인, 8인, 10인실로 구분해 가족여행 및 단체여행객을 맞는다.

부대시설은 클럽하우스, 카페테리아, 메모리얼 홀, 수영장, 취사장, 화장실, 샤워장 등이 들어선다.

동해시 추암촛대바위 출렁다리 전경. (동해시 제공.)

일출명소 추암해변에 설치되는 촛대바위 출렁다리는 길이 72m, 폭 2.5m 규모로 조성되며 바다 위에서 석림과 바다가 어우러진 해안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출렁다리 개장 시간은 하절기(4~10월) 오전 9~오후 10시, 동절기(11월~3월) 오전 9~오후 8시이다.

단, 해수욕장 개장 기간에는 오전 6~오후 10시 운영한다.

이외에도 친환경 힐링 체험을 할 수 있는 무릉건강숲과 인근에 위치해 가족단위 이용객에게 인기 있는 오선녀탕, 무릉계곡 힐링 캠프장은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손님맞이를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관광공사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된 논골담길, 시원한 여름 계곡과 폭포가 있는 무릉계곡 등 관광지를 지속해서 개발해 낭만‧감성 관광지로 재도약할 방침이다.

시내 중심부에 위치한 천곡황금박쥐동굴은 지난 1월부터 내‧외부 시설개선공사하고 지속적인 편의사항을 확충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지난 4월 산불로 전국 제일의 캠핑성지였던 망상해변이 초토화 됐지만 국민 여러분의 따뜻한 성원과 동해시민의 불굴의 의지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찾고 싶은 동해시를 만들기 위해 바가지요금 근절, 친절한 서비스 정신 등 관광객 만족도와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며 “시민 및 상인의 성숙한 의식, 친절한 서비스로 전국 최고 해수욕장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윤석훈 기자  hoon@gwmirae.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