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역(경기, 충북)
충주무예마스터십 D-50...국제 대회 준비 ‘착착’
내달 30일부터 9월6일... 100여개국 4000명 참가정부 승인 국제대회·GAISF 공식 후원 세계 유일 무예 올림픽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엠블럼.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세계 유일의 무예 올림픽인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5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제대회를 치를 준비로 분주하다,

이번 대회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충북 충주시 일원에서 '시대를 넘어 세계를 잇다'란 슬로건으로 열린다.

충주무예마스터십은 정부가 승인한 국제행사이며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가 공식 후원하는 대회로 치러진다.

태권도, 유도, 삼보, 무에타이 등 20개 종목에 전 서계 100개국 4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다.

대회 기간에는 국제무예영화제, 무예 관련 학술대회 등 다양한 행사가 개최된다.

조직위원회는 세계 최괴의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이번 대회가 무예를 통해 세계인이 하나 되는 평화와 화합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국제적 수준의 경기 운영 준비 ‘이상 무’

국제적인 대회로서 권위와 품격을 갖추고 완벽한 경기 운영을 위해 국제연맹(IF)이 전 종목 경기를 주관한다.

특히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 그랑프리, 아시안게임 등에만 적용하던 랭킹포인트 제도를 도입했다. 확정된 종목은 태권도, 주짓수, 무에타이 등 9개 종목이다.

랭킹포인트는 대회의 중요도에 따라 선수 개인별 순위를 정해 부여하는 포인트로 국제연맹에서 대회 수준을 인정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클린대회를 위한 도핑 검사도 국제표준 규정에 따라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행한다.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에서 파견된 검사관이 모든 검사를 주관한다.

경기장은 충주 지역 체육시설을 활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국제경기대회의 규격을 적용해 국제연맹 승인을 받았다.

최적의 경기 진행을 위해 경기운영관리 시스템을 운영한다. 시스템을 통해 정확한 경기 결과 처리는 물론 실시간으로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달 12일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조직위원회와 참가종목 충북 무예협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조직위원장인 이시종 충북지사가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도 제공)

# 국제연맹이 선발한 다수의 우수선수 참가

전 종목 엔트리 접수는 종목별 국제연맹을 통해 추진되며 현재 참가선수 엔트리 접수가 진행 중이다.

종목별 선수단(선수, 임원) 엔트리는 기술대표 (TD)합동회의를 거쳐 이달 말 최종 확정된다.

현재까지 접수된 참가 선수 중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명단에 포함돼 눈길을 끈다.

유도 2인 1조 카타(일종의 품새) 종목에는 2010∼2011년, 2014∼2015년, 2018년 세계챔피언을 지낸 켄지 타케이시-코지 우에마츠, 2012∼2018년 세계챔피언인 사토시 나카야마-세이지 하야시가 참가한다.

사바테에서는 세계 랭킹 1위인 모하메드 디아비(말리)와 2018년 세계선수권 2위인 마리아 무사(알제리), 삼보에서는 세계랭킹 1위인 로르 푸르니에(프랑스)와 3위인 빅토르 레스코(라트비아)가 참가한다.

크라쉬에서는 2017∼2019년 유럽선수권 1위인 일리아디스 미르마니스(그리스)와 2019국제크라쉬그랑프리 1위인 나자로프 카나자르(타지키스탄)가 출전한다.

주짓수에서는 2018아시안게임 국가대표인 성기라(한국)와 세계랭킹 1위인 아말 무자히드(벨기에)가 우리나라를 찾는다.

# 체계적인 현장 연계로 차질 없는 대회 준비

조직위는 쾌적하고 편안한 숙소 제공을 위해 기술임원과 해외선수 숙소는 구분해 배정할 계획이다.

선수단 숙박시설로 호텔 4곳, 연수원 3곳, 리조트 1곳 등 8곳을 확보했다.

행정 인력과 자원봉사자를 효율적으로 배치해 대회기간 중 머무는 숙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한다.

각 숙소에는 다음달 27일부터 9월7일까지 12일간 안내데스크를 운영한다. 숙소 상황을 총괄하는 숙박상황실을 종합상황실 내 설치한다.

급식은 고품질의 다양한 메뉴로 구성해 선수단의 경기력과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중식은 인근 식당을 활용해 실내 급식으로 추진하고 이슬람권 선수단을 위한 할랄 식단과 채식주의자를 위한 맞춤형 식단도 준비한다.

대회 기간 식중독 발생을 막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충북도와 충주시가 공동으로 식품안전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선수 등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버스 754대, 승합차 118대 등 872대를 투입한다. 운영 인력은 1646명이다. 공항과 선수촌, 선수촌과 경기장, 경기장과 경기장을 순환한다.

지난 3일 충북도청 도지사집무실에서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국제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된 김소희(왼쪽) 선수와 이시종 충북지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도 제공)

대회에 참가한 선수와 임원, 관람객에서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각 경기장과 선수촌에 의무실을 운영한다.

자원봉사자·국제명예홍보대사 성공 개최 이끈다

대회장 곳곳에 914명의 자원봉사자가 대회의 숨은 일꾼으로 활약한다.

일반 자원봉사 632명, 통역 자원봉사 282명이 종합상황실, 등록센터, 프레스센터 등 모든 분야에서 대회 운영을 지원한다.

조직위는 대회 참여 의지와 봉사 정신이 투철한 봉사자를 우선 모집해 배치할 계획이다.

각 국제연맹으로부터 추천받아 종목별 세계 최고의 선수나 유력 인사를 국제명예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태권도 김소희(대한민국), 합기도 크리스티앙 티시에(프랑스), 유도 오바이드 알 안지(쿠웨이트), 삼보 체노스쿠로프 아슬림(러시아), 벨트레슬링 모문노바 메림(키르기스스탄)등 9명이다.

이재영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는 국제행사 대회가 코앞에 다가오면서 전 직원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대회 기간에 경기장에서 선수들이 펼치는 열정과 감동의 순간을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