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올 여름 삼척 축제의 밤 열기 뜨겁다!
삼척 썸 페스티벌 및 맹방 나이트 비치런 포스터. (삼척시 제공.)

[미래로신문] 윤석훈 기자 = 강원 삼척시(시장 김양호)는 이색적인 여름 축제로 여름밤 해변을 뜨겁게 달구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먼저 여름 대표축제인 2019 썸 페스티벌은 대명 쏠비치 호텔&리조트와 공동으로 이달 26~28일 삼척 해수욕장 일대에서 진행한다.

축제는 대표 프로그램인 썸 식당과 DJ파티, 김종국, 다비치, 코요태 등이 출연하는 인기가수 공연, 플리마켓 등이 열린다.

특히 27~28일 올해 처음 해변 물총 축제를 옴니버스형 프로그램으로 진행하며 선착순 참가자 1500명을 조기마감하고 현재 추가로 참가 접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변 가운데 대형 워터플레이 존을 마련해 어린이와 피서객들에게 또다른 재미를 제공한다.

아울러 오는 8월25일까지 해수욕장에서 썸 식당과 해변 낭만 버스킹을 개최할 계획이다.

맹방해수욕장은 8월2~4일 2019 바캉스 페스티벌을 처음 선보인다.

페스티벌은 명사십리 해변과 해송림이 우수한 백사장 7㎞를 밤에 달리는 맹방 나이트 비치런을 대표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이외에도 8월2일 해변가요제, 3일 울라라세션, 킹스턴 루디스카 등이 출연하는 뮤직앤 비어파티, 4일 풀장 영화제 등을 개최한다.

영화제는 8월15일까지 매일 야간 무료상영 한다.

또 푸드트럭 존을 개설하고 인근 마읍천 워터파크도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시설을 대폭 보강해 가족단위 피서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한다.

 

 

윤석훈 기자  hoon@gwmirae.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