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역(경기, 충북)
‘단양 신(新) 랜드마크’ 만천하스카이워크 154만명 돌파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전경. (단양군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 단양의 관광 랜드마크인 만천하스카이워크가 지난 2년 동안 154만명의 관광객을 동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단양군에 따르면 2017년 7월 개장한 만천하 스카이워크의 유료 입장객 수는 6월 말 현재 154만6459명이다. 입장수입만 66억원을 올렸다.

스카이워크 전망대에 136만7000여명이 다녀갔고 짚와이어는 8만9000명이 이용했다. 지난 6월부터 개장한 알파인코스터도 8만4000여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양 남한강 수면에서 200여m 우뚝 솟아 있는 만천하스카이워크에는 지상 30m 높이 스카이워크 전망대와 980m 규모 집와이어, 960m 길이의 알파인코스터가 있다.

해발 320m에 지어진 전망대는 달걀을 비스듬하게 세워놓은 모양으로 보행로를 따라 걷다 보면 소백산과 단양 남한강이 어우러진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전망대 정상에서 삼족오 모양으로 돌출된 하늘길은 고강도 삼중 투명 강화유리로 만들어져 강변 기암절벽 위에 서 있는 듯 아찔한 느낌을 준다.

외줄을 타고 활강하듯 내려가는 집와이어는 만학천봉∼환승장을 잇는 1코스(680m)와 환승장∼주차장까지 2코스(300m)로 구성했다.

군은 내년까지 240m 만천하슬라이더(미끄럼틀), 전망대 모노레일, 카페테리아를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최성권 다누리센터소장은 “만천하 스카이워크의 인기가 단양 지역 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이용객들의 안전과 서비스 향상을 위한 시설 투자를 아까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