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춘천 지하상가 해결방안 찾나...협의기구 구성
지하도상가 상인·시정부·변호사·시민단체 참여상가 운영방식 등 다양한 의견과 해결방안 모색

[미래로신문] 구성희 기자 = 춘천 지하상가 운영 방향을 결정하기 위한 컨트롤 타워가 만들어진다.

강원 춘천시(시장 이재수)는 11일 지하도상가 상인회와 간담회를 갖고 지하상가 운영권을 논의하기 위한 협의기구(가칭 공동TF)를 구성하기로 협의했다.

TF팀에는 시청과 지하상가 상인, 변호사, 시민단체도 참여할 예정이다.

앞으로 지하도상가 사용자 선정 방식, 지하도상가 활성화 방안 등을 협의해 나간다.

시 관계자는 “협의 기구를 통해 법의 테두리 안에서 지하도상가의 상권을 살리고 시민 다수에게 공평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현명한 의견이 도출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1999년 조성된 춘천 지하도상가는 오는 9월 30일부터 ㈜대우건설․삼성물산㈜에서 관리주체가  시로 바뀐다.

지난 5월 16일 지하도상가 점포 사용허가 방법을 일반입찰 원칙으로 규정한 조례를 공포하면서 상인들과 갈등을 겪어왔다.

현재 지하도상가에는 20년 사용권을 분양 받아 영업을 하고 있는 상인과 분양 받은 자에게 임차해 영업하는 상인이 있어 

또 현재 점포가 아닌 지하도상가 내 다른 점포로 이전을 원하는 상인과 그렇지 않은 상인 등 다양한 이해와 의견이 혼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구성희 기자  mro@mrro.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