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송전탑 백지화 주장 홍천 주민들 ‘의회는 뭐했나’ 성토
17일 남면·동면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와 홍천군의회와의 간담회에서 김재근 홍천군의장이 송전탑 관련 의견을 밝히고 있다.

[미래로신문] 구성희 기자 = “너무 늦었다. 슬기로운 해결은 오직 전면 백지화 뿐이다”

홍천 송전탑 설치 관련해 열린 남면·동면주민들과 홍천군의회 간담회가 결국 입장 차만 확인한 채 끝났다. 군의회가 송전탑 위치 수정안을 내놓은 반면 주민들은 사업 백지화를 요구했기 때문이다.

17일 홍천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에서 주민들은 송전탑 사업을 의회는 처음부터 알고 있었는지, 왜 주민들에게 알리지 않았는지 또 입지선정위원회 비리과 마을공동체 파괴 등에 대해 성토하며 사업 전면 백지화에 의회도 동참할 것을 요구했다.

남면 주민인 신재용씨는 “지난달 25일 허필홍 군수와의 간담회에서 군수님도 처음 안 사실이라고 하셨다. 오늘 여기 와보니 의원들도 모른다고 한다. 홍천군 단체장들은 주민들에게 당연히 사업을 알려야 하는 것 아닌가”하며 분노했다.

용준순 남면주민반대대책위원장은 “주민 간 서로 분쟁과 분열이 일어나고 있다. 주민대책위 한다니까 마을과 주민들을 대표하신다는 이장들이 안 오신다”라며 “한전이 입지선정위원회에 소속된 5명에게 협찬비를 뿌려대고 있다. 주민들 사이에서도 돈 때문에 분열이 일어나고 있다”라고 한탄했다.

남궁석 동면주민반대책위원장은 “의회에서는 슬기로운 해결을 말씀하시지만 이제 남은 슬기로운 해결은 오직 백지화 뿐이다”라며 “홍천군의 소통없는 밀실행정이 밝혀졌고 신도현 강원도의원도 동참을 약속했다. 홍천군의회도 주민들 편에 서서 한전에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의 홍천군의회에 요청한 사항 다음과 같다. ▲한전의 입지선정위원회 소속이었던 이호열 군의원은 사퇴할 것 ▲송전선로 사업 관련 모든 자료에 대한 정보공개 신청할 것 ▲홍천군과 한전 사이 송전탑 관련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할 것 ▲송전탑 반대 홍천군의회 결의안을 정부와 관계부처, 국회에 전달할 것 등이다.

김재근 홍천군의회 의장은 “의회 차원에서 여러 가지 사안을 듣고 추후에 주민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한전에 대응을 나서겠다는 말씀 드린다”고 대답했다.

한국전력은 동해안~신가평 220km 초고압 송전선로 건설 사업을 2014년부터 추진 중이다. 송전선로에 홍천을 포함한 횡성, 양평, 가평이 포함됐으며 해당 지역주민들은 반발하고 있다. 

 

구성희 기자  mro@mrro.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