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8년간 표류중인 레고랜드…이번엔 시공사 변경·사업축소 논란
  • 석현정·구성희 기자
  • 승인 2019.07.21 16:11
  • 댓글 0
강원 시민사회단체 “협약 파기·사업비 지급 중단” 요구

[미래로신문] 석현정·구성희 기자 = 춘천 레고랜드가 각종 계약변경과 사업권·사업비 논쟁 등으로 점점 오리무중에 빠지고 있다.  멀린사의 계약 불이행, 투자비 축소, 前시공사 소송 등 사업 추진 과정에서 의혹과 잡음이 계속 나오기 때문이다.

18일 레고랜드 중단을 촉구하는 강원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강원도는 멀린사와의 레고랜드 총괄개발협약(MDA)을 파기하고 사업비 600억 지급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 12월17일 강원도의회가 ‘레고랜드 권리변경 동의안’을 통과시키면서 사업권이 강원중도개발공사(GJC)에서 멀린사로 승계됐으며 총 2600억원(멀린 1800억원, 강원중도개발공사 800억원)을 투입해 레고랜드 테마파크를 준공하기로 했다”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멀린사 측은 시공사를 기존 건설사인 STX에서 현대건설로 변경하는 동시에 총 사업비를 1384억으로 축소했다. 이는 명백한 MDA 계약 파기이며 위반이다”라고 밝했다.

그러면서 “결국 사업비 1384억 중 강원도의 예정된 투자비 800억을 내면 결국 멀린사는 584억만 지불하는 것”이라며 “이로써 멀린사는 강원도의 2/3 사업비만 투자하면서도 토지 무상 사용권, 사업 시행권, 운영권, 수익권 등 모두 소유하게 됐다. 이는 전무후무한 황당계약이자 노예계약”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문순 지사와 측근들은 사실을 숨기기에 급급하며 멀린의 계약 파기에도 불구하고 다음주 중 남은 투자금 600억원을 지급하려고 한다”며 “우리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다면 다음 주부터 강력한 도민 행동에 나설 것”이라 말했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멀린사와의 총괄개발협약(MDA)를 숨김없이 공개할 것 ▲600억 선지급 중단할 것 ▲강원도의회는 행정조사권 발동할 것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도 사태 해결에 나설 것 ▲기존 시공사인 STX에 수백억대 특혜 중단할 것 등이다.

레고랜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역점사업으로 2011년 본격 시작했다. 현재 멀린사에게 사업권과 시공권, 운영권을 넘겨줬다는 의혹에 이어 계약 불이행 사태까지 번지면서 강원도의 혈세낭비 및 보여주기식 행정이란 비판에 벗어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석현정·구성희 기자  mro@mrro.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현정·구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