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어상천수박 본격 출하... 올해 8300톤 생산
상태바
단양 어상천수박 본격 출하... 올해 8300톤 생산
  • 이진호 기자
  • 승인 2019.07.2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 어상천 수박. (단양군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 단양의 대표 특산물인 어상천수박이 본격 출하된다.

단양군(군수 류한우)은 오는 26일경부터 다음 달 초까지 연곡리 등 어상천면 일대에서 재배된 어상천수박이 출하된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올해 예상 생산량이 8300t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생산량은 6790t이다.

어상천수박은 올해 125농가에서 181ha를 재배했다.

전형적인 노지 수박인 어상천 수박은 일교차가 큰 석회암 지대 황토밭에서 자라 색이 선명하고 맛과 향이 뛰어나 인기가 높다.

껍질이 얇고 씨가 많지 않으며 수분도 풍부해 수분 보충과 갈증 해소에도 효능이 있다.

단맛을 내는 과당과 포도당도 다량 함유돼 도매시장에서 일반 수박보다 개당 2000∼3000원가량 값을 더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품성과 인지도에 힘입어 생산량의 90% 정도가 일명 '밭떼기'(포전 매매)로 거래된다.

오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어상천면 임현1리 시장에서 삼태산 권역 수박농산물 출하 촉진대회도 열린다.

군 관계자는 “어상천수박은 수확과 동시에 도매시장과 대형마트 등으로 팔려 나갈 만큼 인가가 최고”라며 “대한민국 여름철 대표 농산물로 육성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