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日제2의 침략…경제보복에 맞서 시민들과 함께할 것”
네트워크, 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
12일 오전 강원 원주인권네트워크는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는 일본의 제2의 침략, 경제보복에 맞서 시민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원주인권 네트워크는 12일 “우리는 일본의 제2의 침략, 경제 보복에 맞서 시민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트워크는 이날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과거 침략의 역사를 부정하고 제2의 경제 보복과 경제침략을 일삼는 아베 정권의 폭거에 맞설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올해는 3.1만세운동 100년이 되는 해다. 그러나 일제로부터 해방은 되었으나 일본 아베정권은 다시금 우리나라를 경제적으로 침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끊임없는 역사왜곡과 반인륜적인 인권침해 및 범죄행위에 대해 사과는커녕 거꾸로 경제보복을 가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우리는 일본 아베 정권에게 끊임없는 사죄와 배상을 요구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저지른 일본의 만행에 대해 아베 정권은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 유엔 국제 인권본부를 비롯해 전 세계 인권을 지키려는 시민들은 세계 역사상 가장 참혹한 범죄를 저지른 일본에게 사죄하고 배상할 것을 권고해왔다”고 밝혔다. 

네트워크는 “일본 전범 기업을 위해 강제로 끌려가고 강제로 동원된 노동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도 없었다. 이번에 우리나라의 대법원에서 일본 기업은 강제 징용된 분들에게 배상하라고 결정한 것은 너무도 당연한 상식”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네트워크는 아베 정권은 경제 보복을 철회하고 성노예만행을 사죄·배상하고 강제징용도 사죄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원주인권 네트워크는 원주시민연대, 원주여성민우회, 원주청소년성문화센터, 보건의료노조 원주연세의료원지부 등 7개 단체로 구성됐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