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아베정권 규탄 원주시민행동 “강력한 대응으로 일본을 굴복시켜야”
13일 오전 강원 원주시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아베정권 규탄 원주시민행동 발족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원주시민행동은 “NO 아베 촛불에 동참하고 아베 정권규탄캠페인과 촛불집회 등으로 원주시민들과 함께 나서겠다”고 밝혔다.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 등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원주시일대에서 강력하게 울려 퍼졌다.

아베정권 규탄 원주시민행동은 13일 원주평화의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아베정권의 경제침략과 군국주의 부활 음모에 맞서고자 하는 원주의 모든 시민사회단체, 인사들과 함께 아베정권 규탄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베정권이 경제침략으로 한반도에 대한 재침략의 야욕을 노골화한 만큼 자주권을 지키고자 하는 우리국민들의 단결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00년 전 일제식민지배 시절, 반외세 민족자주를 외치며 거리로 나선 3.1운동을 비롯한 항일운동 선배열사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일본과의 당당한 관계, 과거역사를 올바로 세우기 위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 원주시민행동은 원주YMCA에서 여성민우회, 농민회, 민족미술협의회 원주지회, 민족문제연구소 원주지회,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강원지부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똘똘 뭉쳐 결성하게 됐다.

원주시민행동은 다가오는 광복절날 서울 광화문에서 NO아베 촛불에 동참하고 시민들과 함께 아베정권 규탄 캠페인과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한성 6.15 남측위원회 학술본부 상임대표는 “현 정부는 절대로 (일본에) 굴복해서는 안된다. 지금은 굴복하는 때가 아니다”며 “5000만 민족을 믿고 강력한 대응으로 일본을 굴복시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