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불공정 레고랜드 사업 추진한 강원도청 고발하겠다"
13일 강원도청 앞에서 레고랜드 중단을 촉구하는 춘천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불공정한 레고랜드를 강행하는 강원도청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미래로신문] 구성희 기자 = 레고랜드 중단을 촉구하는 춘천시민사회단체 및 범시민 대책위가 부실 레고랜드 사업을 강행하는 강원도청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13일 도청 앞 단식농성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춘천지방 검찰청에 불·탈법 레고랜드 사업 관련해 최문순 도지사와 정만호 경제부지사, 전홍진 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말했다.

시민사회단체는 "한계를 모르는 강원도의 무능과 무책임을 규탄하며 끝까지 도 집행부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만이 불통과 예산낭비의 폭주를 멈출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강원도의회의 존재 이유조차 망각한 처사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 강원도의회는 즉각 행정조사권을 발동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춘천지법 검찰지청에 가서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레고랜드는 멀린사의 투자금 축소 및 불공정 계약, 前시공사 고소 논란, 사업 담당 공무원의 잠적 등으로 논란이 커졌다. 이가운데 지난 9일 강원도가 약속한 사업 투자비 600억원을 추가 입금하면서 시만사회단체 중심으로 반발이 격해지고 있다.

13일 강원도청 앞에서 레고랜드 중단을 촉구하는 춘천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불공정한 레고랜드를 강행하는 강원도청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구성희 기자  mro@mrro.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