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황교안 자한당 대표 고성‧속초 산불피해지 방문
황 대표 “산불피해 잊지 않고 끝까지 챙기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에서 열린 ‘고성‧속초 산불피해 지역주민 간담회’에 참석해 현장 의견청취를하고 있다.

[미래로신문] 윤석훈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피해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개최된 ‘고성‧속초 산불피해 지역주민 간담회’에는 자유한국당 지도부, 이양수‧권성동‧이철규‧김기선 지역 국회의원,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 고성‧속초 산불피해 대책위원회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산불피해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위원 의견 청취, 산불 피해지역 추경예산 관련 보고(정용기 정책위의장), 피해복구 지원 및 원인규명특위 간사 보고(이양수 도당위원장), 피해복구상황 보고(김성호 행정부지사),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에서 열린 ‘고성‧속초 산불피해 지역주민 간담회’에 참석해 현장 의견청취를하고 있다.

황교안 당대표는 “현재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 다시 듣고 보완하기 위해 방문했다. 추경으로는 피해주민 여러분의 어려움을 해결하기에 부족할 수 있다고 본다”며 “산불 발생 4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복구 지원에 미흡한 부분이 많다. 입법이 필요한 부분은 당차원에서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추경 당초 정부안 940억원에는 공공부문 복구만 있을 뿐 이재민을 위한 예산은 반영되지 않았다. 정부에 지속적인 요청을 통해 385억원을 증액했다”며 “한국전력공사의 피해 보상도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철수 비상대책위원장은 “산불피해 복구에 도움을 주신 모든 국민들게 감사드린다”며 “많은 이재민이 임시주택에서 싸우며 몸부림치고 있다”며 “더위, 추위와 언제까지 싸워야할지 모르겠다. 다시 한 번 이재민들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자유한국당에 ▲경찰수사발표 중과실 발표 압박 ▲상공인 상환기간을 10년거치 10년상환으로 연장 ▲국민성금 이자발생분 13억원을 비영리단체와 다가구 주택자에게 사용 요청 ▲소상공인 추경 305억원 대위권 포기를 요청했다.

이후 진행되는 비공식 간담회 후 황교안 대표는 오후 3시 양구군 산림조합 두드림센터 2층에서 열리는 ‘접경지역 주민‧소상공인 간담회’와 오후 5시30분 춘천 당원협의회 당직자 및 지역주민 간담회에 참석한다.

 

윤석훈 기자  hoon@gwmirae.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