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원주시의회, 지역 대표음식 활성화·학교 밖 청소년 지원 등 머리맞대
22일 강원 원주시의회(의장 신재섭)에서 지역 발전을 위한 대표음식 활성화 간담회가 열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강원 원주시의회(의장 신재섭)는 지역 발전을 위해 다양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22일 시의회에 따르면 지역 대표음식 활성화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조례제정을 위한 간담회 등이 각각 열렸다.

대표음식 활성화 간담회는 김정희·곽문근 의원 주재로 원주 대표·향토음식점 대표, 향토음식 심의위원회 위원, 관계 공무원들이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원주의 대표 음식인 뽕잎 황태밥과 복숭아불고기, 향토음식인 추어탕에 대한 활성화와 발전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시는 대표음식 추가 개발, 대표음식과 연계한 스토리텔링 콘텐츠, 전시·홍보 등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육성하고 뽕잎 황태밥의 주 재료인 뽕잎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생산농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대표·향토음식점 대표들은 음식점 운영에 대한 경영 컨설팅과 홍보 마케팅에 대한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김정희 시의원은 “시에서는 대표음식 지정에만 머무르지 말고 홍보와 유통 등 전반적인 부분에 대한 관리에 신경써야한다”며 “대표·향토 음식점에서도 음식의 질과 서비스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제182회 정례회 시정 질문을 통해 원주시 대표음식 발굴 육성에 대한 원주시의 답변을 요구한바 있으며 곽 의원은 지난 제211회 정례회에서 ‘원주시 대표음식, 대중화 확보가 우선’이라는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칼·라·만 육성과 칼·라·만 데이 지정을 제안했다.

22일 강원 원주시의회(의장 신재섭)에서 학교 밖 청소년 지원조례제정을 위한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조례제정을 위한 간담회에는 곽문근·김정희·최미옥 의원 주재로 미인가 대안교육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미인가 대안교육기관은 학업 중단이나 개인적 특성에 맞는 교육을 받으려는 학생들에게 개인의 소질·적성 개발 위주의 교육을 실시하는 기관으로 원주시에는 현재 7개 학교가 운영되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학교 관계자는 “원주시의회에서 추진하는 이번 조례를 통해 그 동안 여러 가지 상황으로 교육의 다양성을 선택한 학생들이 받고 있었던 차별이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의회에서 지금보다 더욱 관심을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조례 제정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의 지원 근거를 마련, 교육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학생들의 인권을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작년 11월 미인가 대안교육기관 학생들에게도 급식을 지원할 수 있도록 조례를 개정한 바 있지만 앞으로도 소외계층 청소년들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주시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조례’는 곽문근·김정희·최미옥 시의원이 공동발의해 다음달 제212회 임시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