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태풍 ‘링링’ 북상.. 충북 지자체 축제·행사 줄줄이 연기
제13호 태풍 '링링' 예상 경로 사진. (기상청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오는 6∼7일 한반도 전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충북 도내 자치단체의 각종 행사와 축제가 줄줄이 연기 또는 취소됐다.

5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주시는 7~8일 양일간 산천면 고구마육묘장에서 ‘제15회 천등산 고구마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태풍 북상의 영향으로 행사 일정을 8일 하루로 축소 개최한다.

음성군에서는 5일 오후 7시 맹동면 충북 혁신도시 CGV 광장에서 열 예정이었던 ‘찾아가는 거리 공연 버스킹’을 오는 10일로 연기한다.

또 7~8일 음성읍 설성공원에서 두 차례 열기로 한 ‘우리 가락 우리 마당 음성으로 떠나는 국악 나들이’ 공연도 연기했다.

6~8일 청주시 일원에서 열리는 청주읍성 큰잔치도 행사 장소가 변경되거나 연기된다.

6일 오후 열린 예정인 직지음악회는 장소를 중앙공원에서 청주방송 미디어센터로 변경된다.

7일 예정된 청주읍성 퍼레이드 성탈환 퍼포먼스, 청주농악 한마당 등 외부행사 대부분을 8일로 하루 연기한다.

시민동아리 음악회는 취소하거나 9일 개최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다.

보은군은 6일 속리산 자락에 위치한 구병리 아름마을에서 열 예정이었던 ‘산골한마당 풀꽃축제’를 10일로 연기한다.

괴산군은 6~7일 청천환경문화전시장 일원에서 청천환경문화축제를 개최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취소하고 오는 10월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충북도는 이날 한창섭 행정부지사 주재로 도내 11개 시·군이 참여하는 태풍 대비 긴급대책 영상회의를 열고 비상 근무체제에 들어갔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