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충북선 철도 ‘저속화’ 위기... 충북도 대안 마련에 총력
기재부 검토안서 오송 연결선 등 제외오송 연결선 대체 방안 방연 국토부·기재부 설득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계획도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올해 초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당초 사업 목적과 달리 저속화로 추진될 위기에 놓였다.

한국개발연구원이(KDI)가 기획재정부에 제출한 검토안에 충북선 철도 고속화 주요 사업이 누락됐기 때문이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재부에서 사업 계획에 대해 검토 중이다.

기재부는 KDI에서 제출한 적정성 검토 결과를 바탕으로 이르면 올해 연말 또는 내년 1월까지 사업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당초 충북도는 사업내용으로 ▲청주공항~제천 연박(78㎞) 고속화 ▲제천 연박~봉양 구간 경유노선(7㎞) 신설 ▲오송 연결선(7.5㎞) 신설 ▲원주 연결선(9㎞) 신설 ▲충주 삼탄~제천 연박(4㎞) 선형 개량 등을 정부에 요청했다.

하지만 기재부에서 검토 중인 1안에서 오송역 연결선, 충주 삼탄~제천 연박 구간 개량, 원주 연결선 복선 신설 사업은 제외됐다.

청주공항~삼탄 구간 개량 사업만 제대로 반영됐을 뿐 봉양역 경유노선은 당초 요구 사항인 복선이 아닌 단선으로 일부 반영됐다.

국토부는 오송 연결선에 대해서만 기술적인 문제로 사업 추진이 어렵다는 의견을 낸 반면 기재부는 KDI 적정성 검토 결과를 반영해 오송 연결선 등 3개 사업을 미검토 또는 미반영했다.

기재부는 2안에서도 삼탄~연박 개량 사업을 반영하고 원주 연결선을 일부 반영하는 것으로 변경 했지만 오송 연결선은 제외시켰다.

1안 대로 사업 추진 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비 당초 충북도가 요구한 1조9600억원에서 1조2800억원으로 대폭 줄어든다.

사업비 감소도 문제지만 당초 사업 취지인 고속화 철도가 아닌 저속화 철도가 되는 셈이다.

충북도에서 제시한 호남 고속선~ 충북선 연결(오송 연결선) 추진 방안. (왼쪽부터) 기존안인 호남고속선 학천터널 종점부 활용안, 평택~오송 경부고속철도 2복선 활용안, 오송 궤도기지 인입선 활용안. (충북도 제공)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현재 5시간30분 정도 소요되는 전남 목포~강원 강릉 구간 운행시간을 오송 연결선을 통해 3시간 30분까지 2시간 정도 단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하지만 오송 연결선이 사업에서 제외되면 이동시간이 40분 정도 늘어나고 삼탄~연박 개량과 원주 연결선까지 빠지면 이동 시간이 20분 정도 추가돼 1시간 단축하는 것에 그치게 된다.

이렇게 되면서 충북도가 사업 대안 마련을 위해 용역에 착수하는 등 국토부와 기재부 설득에 나선 것이다.

도는 제1안으로 목포를 출발해 오송역에 도착한 열차가 앞으로 시공되는 평택~오송 경부고속철도에서 분기한 신설 철로(복선)를 따라 충북선으로 진입하는 방식이다. 사업비로는 3800억원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평택~오송 경부고속철도 함께 추진되면서 연결선 설치 조건이 양호하다는 이점이 있다.

또 제2안으로 오송 궤도기지 인입선 구간에서 열차가 분기한 뒤 충북선으로 갈아탈 수 있는 단선 철로를 설치하는 대안도 제시했다.

충북도는 기존 오송 연결선 사업과 오송 연결선 용역을 통해 나온 대안이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토부와 기재부와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