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축제
“다양한 농촌체험”…원주 삼토페스티벌 성황리 개막
4일 강원 원주시 종합운동장 일원에서 농업인과 도시민이 함께하는 ‘삼토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6일까지 원주시대표음식관, 대형 팜푸드, 열정주부! 팜푸드 쿠킹경연대회, 전국노래자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방문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다양한 농촌체험들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습니다”

2019원주삼토페스티벌이 4일 종합운동장 일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된 가운데 신현식 축제감독은 ‘농도상생 로컬푸드’라는 축제의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신 감독은 “축제의 제목은 농촌과 도시의 원주민들이 다 함께 모여 즐기자는 의미”라며 “앞으로 삼토페스티벌의 축제방향성은 농촌은 건강하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생산하고 도시에서는 먹거리를 구매·교류하면서 건강하고 잘사는 도시를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막식 때에는 농도상생출범식을 통해 농촌과 도시가 하나 될 것”이라며 “축제기간 팜푸드콘서트에서 가요, 트로트, 지역예술인의 날 등 3가지 테마로 나눠 꾸며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에는 무대에 의자만 있었지만 500석 규모인 나무 파렛트로 테이블을 만들어 공연도 보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관객들을 위한 행사다”고 말하면서 “원주에는 가족단위 행사가 부족한데 농촌체험과 더불어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라고 덧붙였다.

4일 강원 원주시 종합운동장 일원에서 농업인과 도시민이 함께하는 ‘삼토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6일까지 원주시대표음식관, 대형 팜푸드, 열정주부! 팜푸드 쿠킹경연대회, 전국노래자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방문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농업인의 날’을 기념하는 삼토(三土) 페스티벌은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6일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방문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개막식에는 원창묵 원주시장, 신재섭 시의장, 전원주 원주시홍보대사 등 농촌관계자 및 지역주민들이 참여했다.

행사는 원주시대표음식관, 대형 팜푸드, 열정주부! 팜푸드 쿠킹경연대회, 팜푸드콘서트, 전국노래자랑 등으로 꾸며진다. 

이 중 대표음식관에서는 ‘원주 관찰사 밥상’과 ‘원주 추어탕’ 등이 시민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시는 대표음식개발과 스토리텔링 개발을 위해 ㈜두레씽크푸드, 아함 출판사 등에 각각 용역을 맡겼으며 지난 4월 ‘강원감영을 배경으로 한 관찰사 밥상, 원주를 거쳐 간 인물인 양길, 궁예, 왕건, 견훤’과 관련한 대표 음식 개발에 머리를 맞대고 있다.

시는 문헌 연구에 이어 관광지와의 연계성, 타 지역에 알려진 원주 음식 및 시민과 직원 추천 맛집 등을 토대로 최근 대표 음식 개발 방향을 확정했으며 홍보에 나서고 있다.

방송인 전원주씨는 “부모님께서 이름을 잘 지어주셔서 10년 동안 원주시 홍보대사를 하고 있다. 원주농업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원주시대표음식관의 모습.
원주시 홍보대사인 전원주씨(탤런트)가 4일 강원 원주시 종합운동장 일원에서 열린 삼토페스티벌에 참여해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