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대한민국 관광산업의 미래, ‘스마트관광’에서 찾는다
한국관광공사, 8일 ‘2019 스마트관광 세미나’ 개최유튜브 채널 ‘한국관광공사TV’ 통해 실시간 중계
한국관광공사제공.

[미래로신문] 석현정 기자 = 대한민국 관광산업의 미래를 스마트관광에서 찾는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이하 공사)는 스마트관광 사업을 통한 지역관광 활성화 및 한국 관광경쟁력 강화를 위해 8일 오후 공사서울센터 10층 대회의실에서 ‘2019 스마트관광 세미나’를 개최한다.

스마트관광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ICT(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정보와 통신기술의 합성어)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증강현실 등의 기술과 관광산업의 결합을 의미한다. 국내에서는 스마트 기기 보급 활성화로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관광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문체부가 주최하고 공사가 주관하는 세미나는 경희대학교 스마트관광연구소가 연구한 ‘스마트관광의 경제적 파급효과’ 에 대한 결과 발표로 시작한다.

이어 광역지자체(제주특별자치도)와 기초지자체(서산시청)의 스마트관광 추진사례, 관광벤처 ‘투어패스를 활용한 체류형 지역관광 마케팅’ 사례, KT Big Data사업지원단의 스마트관광 해외사례 발표가 이어진다.

또 2020년부터 공사 주최로 진행 예정인 스마트관광 사업 추진방안에 대한 발표와 논의도 진행 될 예정이다.

행사를 주관한 김경태 한국관광공사 스마트관광기획팀장은 “지자체의 사전 신청 쇄도로 참가 신청이 조기 마감돼 추가 좌석을 확보하는 등 스마트관광에 대한 지자체의 관심이 매우 높았다”며 “지역관광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 관광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인식이 널리 확산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공사는 이날 오후 2시 부터 유튜브 채널 ‘한국관광공사TV’를 통해 세미나를 실시간 생중계할 예정이다. 

박철현 공사 스마트관광실장은 “이번 스마트관광 세미나를 통해 스마트관광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다양한 사례를 공유해 향후 스마트관광의 저변 확대에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사는 2020년 ‘스마트 관광거리 조성’, ‘5G기반 관광안내 서비스’ 등의 사업추진을 앞두고 있다.

석현정 기자  shines331@daum.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