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충북 외국인 투자유치 전국 1%... 수도권 쏠림 심각
수도권 83% 집중...비수도권 5년 만에 21%p 감소충북도 "국제 경제 악화, 본사 수도권 집중돼 외투 어려워"
충북 청주시 오창 외국인투자지역 전경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 지역 외국인 투자유치 실적이 전국 1%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지역 외국인 투자유치 실적이 전국 대비 80%가 넘으며 지역 간 편차가 심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7일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서 받은 ‘국내 지역별 투자유치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도착금액 기준으로 충북의 외투 유치 실적은 1억1200만 달러다.

이는 전국 투자 유치 금액인 172억500만 달러의 1%에 해당한다.

충북의 외국인 투자유치는 최근 5년간 비슷한 분포를 나타냈다.

2014년 6400만 달러, 2015년 2억2400만 달러, 2016년 1억3600만 달러, 2018년 1억1200만 달러를 보였다.

2017년 3억5200만 달러로 3%를 기록한 것을 제외하면 모두 1%에 머물렀다.

더욱 심각한 것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외국인 투자유치 편차가 심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투자유치 중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이 83%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은 17%에 불과했다.

전국 비중의 38%를 차지했던 비수도권이 5년 만에 21%p 감소한 것이다.

비수도권인 충북의 외국인 투자유치 실적도 갈수록 감소 추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어 의원은 “국가균형 발전 차원에서 지역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충북은 제조업의 부가가치 점유율이 48%에 달하는 제조업 기반의 산업구조를 보인데다 기업의 본사가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 몰려 있어 외국인 투자 유치가 어려운 처지다.

여기에 대(對)중 무역 제재와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 제재 등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기조 아래서 비수도권의 외국인 투자 유치는 하늘에서 별따기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충북도 관계자는 “최근 대중 무역 제재와 일본의 수출 규제 등 세계적인 경제 상황 악화로 비수도권인 충북의 경우 외국인 투자유치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도 차원에서도 외투유치를 위해 청주 오창과 음성 지역에 외투지역 조성을 계획 중이고 해외 유치 활동도 실적 위주로 나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