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이시종 충북지사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충북 철도 정책 반영돼야”
이시종 충북지사.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는 7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충북도의 철도 정책이 반영돼야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한 도 정책 반영’과 ‘오송의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세종시 빨대효과 대응’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과 관련해 “세종~청주 간 중전철과 충청권 광역철도(신탄진~조치원), 감곡~청주공항과 동탄~청주공항 철도노선은 대도시 교통난 해소와 청주공항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12개 시·군 협력체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사업’과 박덕흠 의원의 천안~청주공항~보은~영덕 철도노선은 내륙의 열악한 철도 교통망 개선 등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2021년 고시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에 충청북도의 철도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충실히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세종시 빨대효과를 막으려면 오송 지역의 정주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문화예술공연장이나 체육관, 전시관, 호텔 등 정주여건을 위한 주요시설은 건립되는데 5~6년이 소요되고 그동안 세종시 도시규모도 커진다”며 “충북 청주전시관 건립을 서두르고 대규모 호텔과 쇼핑몰 등 유치에 각별히 신경을 쓸 것”을 밝혔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