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충북도 ‘행복결혼공제’ 가입자에 결혼 축하금 100만원 지원
8일 충북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 청년농업인 후원 협약식이 진행된 가운데 이시종(가운데) 충북지사, 태용문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장, 한장훈 충북지역개발회 대표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도지사 이시종)는 8일 NH농협은행, 충북지역개발회와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 청년농업인 후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은 중소(중견)기업 장기근속 미혼 청년, 청년농업인 등의 결혼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도내 중소(중견)기업 미혼 청년근로자나 청년농업인이 5년간 매월 일정액을 적립하면 도와 각 시군, 기업이 매칭 적립해 기간 내 본인 결혼 또는 근속 시 만기 후 목돈을 마련해 준다.

이번 협약을 통해 충북행복결혼공제에 가입한 청년농업인 200명(2019년 120명, 2020년 80명)은 공제가입 기간 동안 본인 결혼 시 결혼 축하금으로 1인당 100만원을 추가로 지원 받는다.

이날 협약에서 세 기관은 충북행복결혼공제 가입 청년농업인에 대한 결혼 축하금 후원과 후원금 관리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농협은 충북지역개발회를 통해 청년농업인의 결혼 축하금을 후원하고, 개발회는 후원금 관리와 축하금을 직접 지급한다.

도는 청년농업인 공제 가입과 결혼 여부를 확인해 지원 대상을 선별한다.

공제가입 청년농업인은 본인 결혼 시 해당 주소지 시군에 결혼 증빙서류를 첨부해 결혼 축하금을 신청하면 된다.

축하금은 충북지역개발회를 통해 연 2회(상·하반기)로 나눠 지급한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