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200만명 돌파...개장 7년 만
204만명 다녀가.. 누적 입장료 수입 104억원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수족관 내부 모습. (단양군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 단양의 국내 최대 규모 민물고기 생태관 다누리아쿠아리움이 개관 7년여 만에 관람객 200만명을 돌파했다.

27일 단양군에 따르면 2012년 5월 문을 연 다누리아쿠아리움 개관 이후 이날까지 총 204만명이 다녀갔다. 누적 입장료 수입은 104억7918만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관람객 수는 24일 현재 26만1663명으로, 입장료 수입은 15억554만원이다.

지난 주말과 휴일에는 2200명의 관광객이 찾는 등 겨울을 맞아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단양 남한강변에 자리한 다누리센터는 연면적 1만4397m² 규모로 아쿠아리움, 도서관, 낚시박물관, 4차원(4D) 체험관 등을 갖추고 있다.

크고 작은 수조 172개에 남한강에서 서식하는 토종물고기를 비롯해 메콩강 등 세계 각지에서 수집한 희귀물고기 등 230종 2만3000여 마리를 전시하고 있다.

특히 멋진 군영을 이루는 은어와 철갑상어를 비롯해 남한강에 사는 쏘가리·잉어 등 모두 16종 6000여 마리의 물고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650t 규모의 메인 수조가 인기다.

80t 규모 대형 수조에서는 아마존의 대표 어종인 레드테일 캣피시를 비롯해 4억 년 전부터 살았다는 화석어 피라루쿠와 칭기즈칸, 앨리게이터가 피시 등 5종 28마리를 볼 수 있다.

2016년에는 한 쌍의 수달을 들여 운영을 시작한 수달 생태관에는 16마리에 이르는 수달 대가족이 살고 있다. 앙증맞고 귀여운 수달은 관람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다누리아쿠아리움 입장료는 어른 1만원, 청소년 7000원, 노인과 어린이 6000원이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동절기(12월1일~2월29일)는 오후 5시까지 단축 운영한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