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충북도 조직개편 본격 추진... 도의회 사무처 직원 증원 합의
충북도청과 충북도의회 전경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 내년 초 정무부지사 명칭을 경제부지사로 변경하고 신성장산업국 신설을 목표로 한 조직 개편을 본격 추진한다.

그동안 의회 사무국 입법·홍보 직원 증원으로 갈등을 빚어 온 도의회와 합의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28일 충북도에 따르면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지난 27일자로 입법 예고했다.

도는 기존 경제통상국을 경제통상국과 신성장산업국으로 분리한다.

신성장산업국은 반도체 산업 육성 및 기술 개발 지원, 차세대 자동차 인프라 구축, 드론산업 클러스터 육성, 소재·부품 장비산업 육성·지원 등의 업무를 신설해 맡게 된다.

또 미래 신산업정책 발굴 및 육성 지원, 지방과학기술 진흥, 제4차 산업혁명 육성·지원, 정보통신기술(ICT)산업 육성, 에너지 관련 업무는 경제통상국에서 신성장산업국으로 이관된다.

경제통상국은 지역경제 동향 분석, 물가 안정, 전통시장 활성화, 국내외 기업 투자 유치, 산업입지 계획·개발·지원, 일자리 창출, 국제 교류·협력, 국내외 시장 개척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정무부지사 명칭이 경제부지사로 변경되면서 행정부지사는 도 행정 전반에 관한 사무(경제부지사 소관 사무 제외), 도지사의 명을 받아 소속직원 지휘·감독, 정부, 국회, 언론, 사회단체 등과의 정무적 협조에 관한 사항 등을 관할한다.

경제부지사는 경제통상국, 신성장산업국, 바이오산업국, 균형건설국, 환경산림국 소관 업무, 공항관련 업무 및 그 밖에 경제관련 부서 업무에 관한 사항을 통괄한다.

의회, 정부, 국회, 언론, 정당, 경제단체 등과의 정무적 협조에 관한 사항 등도 관할하게 된다.

이 같은 내용의 조직 개편이 성사되면 기존 2실 8국 1본부는 2실 9국 1본부로 변경된다.

조직개편에 따른 전담인력 확충과 소방 인력 보강을 위해 공무원 정원도 늘린다.

도는 지방공무원 총 정원을 4041명에서 4139명으로 98명 늘리는 내용의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안'도 함께 입법예고했다.

신성장산업국 신설을 위해 집행기관 정원은 1697명에서 1739명으로 확대된다.

또 소방현장 인력 보강을 위해 소방공무원 정원도 2230명에서 2279명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도의회에는 입법정책담당관실과 미디어팀이 신설된다,

앞서 도의회는 의회 사무국 10명의 인원 증원을 요청했으나 도는 7명만 추가 배정하겠다며 신경전을 벌여왔다.

하지만 도의회가 전날 충북도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며 일단락됐다.

도는 다음 달 9일까지 ‘행정기구 설치 조례' 개정안과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개정안을 도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