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원주시 역점사업 ‘화훼관광단지’…토지 미확보로 무산되나?
원주시 “긴급하게 노력하고 있다”…강원도 “토지매입 안되면 자동실효”
원주화훼특화단지 조감도.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꽃을 소재로 한 강원 원주시 화훼관광단지가 29일 도로부터 조성계획을 승인받지 못하면 사업이 무산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시의 역점사업인 관광단지는 문막읍 궁촌리 일대 187만㎡에 2600억원을 들여 화훼테마파크, 열대과일식물원, 힐링캠프 및 체육시설 등을 조성하는 목적으로 추진됐다.

시는 도로부터 지난 2016년 11월 관광단지 지구지정을 승인받았으며 지정목적은 ▲신개념의 레저·휴양·문화·건강이 조화된 도 중부내륙 거점관광단지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 등 수도권과의 강화된 접근성 활용 ▲테마형 관광단지 조성을 통한 관광레저형 도시마련 등이다.

사업자는 이날까지 세부조성 계획을 도에 제출해야 하는데 이 중 해당부지 토지매입을 2/3 이상을 매입해야 사업추진이 가능하다.

사업계획을 제출하려면 토지매입 67%이상을 확보해야 하며 현재 매입된 부지는 약29만㎡(43필지), 서류상으로 토지매매의사를 밝힌 부지는 64%에 불과하다.

조성계획이 실효될 경우 시는 법인을 새롭게 설립하거나 시에서 추진하는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로선 64%라서 어려운 입장이다. 어떻게든 강원도에 접수 할 수 있도록 긴급하게 노력하고 있다”며 “도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하고 있기 때문에 법적으로 기간연장은 어렵지만 사업이 무산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광단지 사업이 성공하면 시에도 큰 이익창출이 되기 때문에 진행시키는 방향으로 할 것”이라며 “무산되면 지구지정이 실효되니깐 법인은 그대로 유지하되 지구지정부터 다시 시작한다던가,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도는 현재까지 제출된 서류는 없다며 기본적인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2/3 이상 토지매입이 안될 경우 “행정상 토지매입이 안되면 승인을 해줄 수 없어서 자동실효가 된다”고 설명했다.

사업자 측은 조성계획이 승인이 안 되더라도 관광단지 사업과 관련, 재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한편 시는 특수목적법인(SPC) 원주화훼특화관광단지개발㈜에 3억원을 출자해 주주로 참여, 2013년부터 본격·추진하고 있다.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