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김한근 강릉시장 “불법 독감예방주사 접종 사과한다”
김한근 강릉시장이 29일 최근 취약계층을 위해 마련된 독감예방주사를 불법으로 접종한 의혹과 관련해 '강릉시민께 드리는 글'을 내고 특혜시비가 발생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미래로신문] 윤석훈 기자 = 김한근 강릉시장이 29일 최근 취약계층을 위해 마련된 독감예방주사를 불법으로 접종한 의혹과 관련해 사과했다.

김 시장은 이날 ‘강릉시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최근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과 관련된 논란으로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송구스럽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강릉시는 메르스 사태 등이 발생한 후 시민들과 빈번히 접촉하며 현장을 지휘하는 시장과 부시장을 감염병예방관련 필수 현장대응 접종대상자에 포함하고 백심을 접종해왔다”며 “최근에는 ‘조류독감 및 돼지열병’ 등 감염 질병 유행에 대한 사전대응 차원으로 현장대응요원용으로 지급된 백신을 접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무료접종 대상인 현장대응요원을 질병예방, 축산환경, 재난안전부서 등을 중심으로 사전에 체계적으로 선정 관리하지 못한 것이 확인됐다”며 “실무 관련 부서에서 시장 및 부시장에 대해 관행적으로 접종대상자에 포함해왔으나 시민들의 시정에 대한 평가 기준에 부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과 관련된 모든 절차를 투명하게 관리하고 국장급 이상은 현장대응요원 대상에서 제외해 특혜시비 소지가 없도록 조치하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행정 전 분야에서 관행 또는 재량이라는 명분으로 이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건소가 아닌 집무실에서 따로 접종을 했는지에 대해는 언급하지 않아 ‘황제접종’에 대한 의혹을 잠재우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앞서 강릉시민단체는 27일 김한근 강릉시장을 비롯한 고위공직자 불법독감주사 접종 의혹과 관련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야한다고 촉구했었다.

27일 강릉시민단체들이 김한근 강릉시장을 비롯한 고위공직자 불법독감주사 접종 의혹과 관련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윤석훈 기자  hoon@gwmirae.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