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충북교사노조 “정부 정시전형 확대 조치 즉각 철회하라”
사회통합 전형제 비율 확대 요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정부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대입제도 발표에 따라 충북 교육기관에 이어 교육단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충북교사노동조합(충북교사노조)는 29일 논평을 통해 “서울 소재 16개 대학의 정시 전형 40% 이상 확대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교육부의 이러한 조치는 고교 교육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크고 고교교육 정상화와 미래교육을 위한 고교 학점제 추진에 역행하는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의 정시 50% 확대 법제화 추진은 당리당략으로 학교 교육 정상화를 흔드는 행위를 자제하라”며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했다.

또 “비교과활동 제외와 독서기록 미제공 등의 조치는 미래 교육을 위한 학생의 자율, 자치활동을 크게 위축하는 것”이라며 “자기소개서 폐지 방안 재검토와 함께 적절한 보완책을 마련해 시행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교육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논술·특기자 전형의 폐지 유도는 일반계 고교의 교육 정상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평가한다”며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사회통합 전형제’ 비율을 오히려 더욱 확대해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고교 서열화 차단을 위한 조치와 관련해서는 “정규 교육과정 외 외부요인이 미치는 활동의 대입 반영 폐지와 대입 전형자료의 공정한 기록을 위한 학교와 교사의 책무 강화 개선 방향, 대입 평가의 투명성 강화를 위한 고교 정보 블라인드 처리 등은 고교 서열화 차단과 대학의 책무성을 높여 환영할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교육전문가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미래사회에 필요한 역량평가 방식과 고교학점제 등 교육정책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새로운 교육 체제 수립과 교육 혁신 방안을 마련해 내놔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충북도교육청은 전날 교육부 수능 위주 대입제도 발표 직후 “정시 확대에 우려스러운 입장이지만 우선 학교의 혼란을 최소화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발표에서 비교과 영역의 2024학년도 대입 전형자료 폐지에 가장 큰 우려를 하고 있다”며 “비교과 영역 폐지도 교과 영역 내에서 소화할 수 있는 부분과 교과와 비교과 항목을 재구조화하는 추후 작업이 있어야 한다”고 밝힌바 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