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강원
‘황제 예방접종’ 논란, 강릉에 이어 원주도 ‘도마위’
원주시 “관행처럼 이어져…중지할 것” 해명
원주시청.

[미래로신문] 박태순 기자 = 최근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황제 예방접종’ 논란과 관련, 강원 강릉시에 이어 원주시도 도마위에 올랐다.

시에 따르면 지난 달 초 원창묵 원주시장, 신재섭 시의장 등 고위간부, 일부 시의원들이 무료로 독감예방 접종을 받았다.

시는 겨울철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에 대비해 면역력이 약한 12살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 만 65살 이상 노인, 취약계층 등 백신 소진 시까지 해마다 무료로 예방 접종을 하고 있다.

이 중 취약계층은 의료급여수급권자(1, 2종), 장애정도가 심한 장애인(기존 1~3급), 국가유공자 및 배우자, 사회복지시설 생활자, 진폐 환자 및 배우자 등이다.

아울러 올해부터는 AI(조류인플루엔자) 인체 감염 예방을 위해 살처분 예방 인력인 공무원 160여 명이 추가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그러나 대상자가 아닌 원 시장은 시장 집무실에서, 시의원들은 의회 모임방에서 독감주사를 맞아 황제예방접종 논란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일각에서는 황제 예방접종과 관련, 이제부터라도 관행적인 공직분위기는 근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원주에서 만난 최돈실씨(68)는 “보건소나 병원에 가서 접종을 해야 하는데 공정사회, 정의사회를 강조하는 현 정권에서는 맞지 않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도내 한 의료계 전문가는 “잘못된 일이다. 관행처럼 이어져 온 분위기는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사람들을 많이 접촉하는 데 독감에 걸리면 큰 피해를 입기 때문에 그 차원에서 관행적으로 하게 된 것이다. 갑질 문화, 권위적인 문화가 바뀌다 보니 문제가 됐던 것”이라며 보건소에서도 중지한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달 29일 김한근 강릉시장은 최근 취약계층을 위해 마련된 독감 예방주사를 불법으로 접종한 의혹과 관련해 군민들에게 사과한바 있다.

김 시장은 이날 ‘강릉시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최근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과 관련된 논란으로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송구스럽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강릉시는 메르스 사태 등이 발생한 후 시민들과 빈번히 접촉하며 현장을 지휘하는 시장과 부시장을 감염병예방관련 필수 현장대응 접종대상자에 포함하고 백심을 접종해왔다”며 “최근에는 ‘조류독감 및 돼지열병’ 등 감염 질병 유행에 대한 사전대응 차원으로 현장대응요원용으로 지급된 백신을 접종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강원 원주시 보건소에 설치된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예방접종 안내판.

박태순 기자  bts9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