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겨울왕국 강원도로 여행오세요~‘외국인 스노우페스티벌’ 개최
내년 3월까지 도내 축제·리조트 다양한 체험·체류형 콘텐츠 선봬3일 용평리조트서 관광공사·여행업협회·스키장경영협회 협약식
스노우페스티벌 리플릿. (강원도청 제공)

[미래로신문] 석현정 기자 = 강원도(도지사 최문순)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동동(冬冬)통통 외국인 스노우페스티벌(이하 스노우페스티벌)’을 개최, 겨울시즌동안 강원도 전체를 관광 축제도시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노우페스티벌은 외국인관광객 유치를 위해 올림픽 레거시, 한류, 눈을 테마로 한 프로그램이며, 2019-2020 시즌 도내 스키리조트와 시군 겨울축제를 연계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미 지난 2월 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와 연계해 개최, 1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올해 12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진행되는 ‘2019-2020 스노우페스티벌’은 겨울을 온몸으로 체험하고, 맛보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로 꾸며진다.

먼저 춘천(얼음나라커피축제), 태백(태백산눈축제), 삼척(정월대보름제), 홍천(홍천강꽁꽁축제), 평창(송어축제, 대관령눈꽃축제), 철원(철원한탄강얼음트레킹축제), 화천(산천어축제), 인제(빙어축제), 고성(크리스마스축제) 등 도내 9개 시군과 함께 하는 겨울축제가 관광객을 맞이한다.

또 도내 9개 스키리조트(소노 호텔앤리조트, 알펜시아리조트, HDC리조트, 엘리시안강촌리조트, 오투리조트, 용평리조트, 웰리힐리파크리조트, 하이원리조트, 휘닉스파크리조트)에서는 음식, 공연, 문화체험 등의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외국인관광객에 최적화된 체험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이밖에도 3박4일간 스키·스노우보드 강습, 아마추어 대회, 문화공연, 게임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가 마련됐으며 동계올림픽 알파인경기시설을 활용한 개별관광객 장기 체류상품도 운영한다.

쉽고 편안한 강원겨울관광을 위해 서울에서 겨울축제장, 축제장에서 스키리조트까지 연결되는 ‘스노우 G-셔틀’도 준비됐다.

이를 위해 도는 3일 용평리조트 웰니스홀에서 한국관광공사, 한국 여행업협회(회장 오창희), 한국스키장경영협회(회장 신달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정일섭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올림픽 레거시 동계관광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은 스노우페스티벌 등 강원도 동계관광을 더욱 확고히 육성해 나갈 수 있는 큰 기반이 될 것”라면서 “앞으로 안심관광, DMZ평화관광, 플라이강원 연계관광 등 외국인관광객 유치를 통한 강원관광활성화를 위해 시군,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석현정 기자  shines331@daum.net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