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이상정 도의원 “혁신도시 내 본성고 설립 약속대로 이행하라”
이상정 충북도의원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이상정 충북도의원(더불어민주당·음성1)은 2일 “충북혁신도시 본성고 설립은 약속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충북도의회 제377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충북도교육청은 충북혁신도시 내 가칭 본성고등학교를 2023년까지 개교하기로 공식발표해 왔다”며 “본성고 설립에 문제가 없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현재 도교육청에서 충북혁신도시 내에 가칭 본성고 설립을 추진 중이지만 지난 8월과 10월 교육청 자체투자심사에서 조차 통과되지 못해 2023년 개교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성고 설립이 예정대로 안 될 경우 학부모의 53%가 혁신도시를 떠나겠다고 하며 본성고 설립 촉구 서명 인원도 오늘까지 6232명에 이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교육청은 본성고 설립에 대해 제대로 된 대안을 만들어 빠른 시일 내에 자체투자심사를 끝내고 2020년 4월 중앙투자심사를 반드시 통과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충북도는 본성고 설립 문제로 혁신도시가 흔들리지 않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밝혔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