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
‘일본수출규제 대응’…경기도,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지원
경기도는 3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일본수출규제 대응 4차 TF회의'를 개최했다.

[미래로신문] 황대원 기자 = 경기도내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들이 경기도가 추진하는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의 도움으로 기술 독립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화성시에 위치한 ㈜써브는 5년 이상의 연구를 거듭해 ‘항공용 알루미늄 팔레트’를 개발, 국산화에 성공한 업체다.

팔레트는 일종의 받침대로 고객들의 수하물을 항공기까지 운반하는데 쓰이는 제품이다. ㈜써브의 제품은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기 탑재장비기술 표준품 형식승인(KTSO)’을 획득, ‘항공분야 소재부품 국산화 1호 기업’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도는 ㈜써브를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추진하는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특례지원 사업에 선정, 4억 원을 지원해 미국시장 진출에 필요한 인증비용, 원부자재 구입을 위한 운전자금 등에 활용하도록 했다.

화성시 소재 포토레지스트 생산 업체 ㈜동진쎄미켐은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의 국내 최초 생산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몰두하고 있으며 현재 조성을 추진 중인 총 18만㎡ 규모의 ‘동진일반산업단지’에 해당 생산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포토레지스트는 반도체기판 제작에 쓰이는 감광액 재료로 일본 수출규제 대상 핵심소재 중 하나다.

이르면 내년 중 생산시설을 준공해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의 본격 생산에 들어갈 전망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9월부터 연구개발 225억 원, 자금지원 100억 원, 전략수립 1억 원 총 326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을 편성, 수입시장 다변화와 첨단기술 국산화를 도모하고 있다.

올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특례보증으로 119건 352억 원을 지원해 경영안정을 도모했으며 글로벌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을 통해 반도체 센서 제조업체 ㈜멤스팩 등 11개 유망 기업을 선정, 부품개발 및 시제품 제작 등 기술개발에 소요되는 비용을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한다.

시스템 반도체 국산화 연구지원사업, 소재부품 국산화 펀드 등 다양한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을 시행 중이다.

이같은 직접적인 지원사업 외에도 산학연관 협력을 위한 소재부품 연구사업단 구성·운영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경기도 경제현안 진단 및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연구용역, 소재·부품산업 육성 조례 등 근본적인 산업체질 개선을 위한 시책들도 지속 추진해오고 있다.

오후석 경기도 경제실장은 “이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 차원을 넘어 경제·산업 전반의 체질을 개선해 기술 독립 강국으로 발전해 나가야 할 때”라며 “관계 부서·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해 예산의 신속한 집행과 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대원 기자  mro@mrro.kr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