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강원~충청~호남 개발 ‘강호축’... 제5차 국토종합계획 반영
오송연결선, 시스템반도체 등 충북 핵심사업도 포함
강호축 발전계획 구상도.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는 3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국가 균형발전 아젠다로 부상한 ‘강호축’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강호축은 2014년 이시종 지사가 국토 불균형 해소, 미래 혁신 동력 확보를 위해 처음 제안한 것으로 충북, 전북, 광주, 전남, 강원, 세종, 대전, 충남 등 8개 시도 단체장들이 지속적으로 국가계획 반영에 힘을 모았다.

국가 최상위 계획인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강호축 개념이 반영됨으로써 국가의 의제가 된 동시에 미래의 성장동력으로 충북의 100년 먹거리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는 ▶국제과학비지니스와 벨트와 연계한 혁신산업클러스터 구축 ▶문화관광(충청유교문화권 조성사업, 충주호 및 성장촉진거점 연계협력사업 ▶충청대전권 광역연계 교통망 구축, 백두대간 국가생태경관도로 ▶대청호, 충주호 등 광역적 수자원 관리기반 구축) 등이 반영됐다.

또 국토종합계획 지역편에는 충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오송연결선,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헬스, 교통, 산업, 문화관광 등 전 분야의 현안 사업과 미래 먹거리 사업을 모두 포함됐다.

도 관계자는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내용을 반영해 충북의 향후 20년을 내다보고 충북도의 미래를 구상하는 제4차 충북도 종합계획(20년)으로 구체화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