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
동충주산업단지 첫 삽... 2022년 준공 목표
생산유발 3567억원·고용창출 1600여명 기대
4일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 일원 동충주산업단지 예정부지에서 '동충주산업단지 기공식' 이 진행된 가운데 참석 내빈들이 테이프커팅식을 하고 있다. (충주시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 충주지역 발전을 선도할 동충주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첫 삽을 떴다.

충주시와 충북개발공사는 4일 동충주 산업단지 예정 부지에서 지역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개최했다.

동충주산단은 산척면 송강리·영덕면 일원과 엄정면 신만리 일원에 전체면적 140만4881㎡ 규모, 총 사업비 1840억원을 투입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용지별 조성 규모는 산업용지 85만527㎡, 주거·지원·근린생활시설용지 8만1816㎡, 공공시설 47만2538㎡로 조성된다.

유치 업종은 신물질·생명공학, 녹색기술산업, 지식기반산업, 재료신소재산업 등이다.

시는 동충주산단 조성으로 3567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600여명의 고용창출를 기대하고 있다.

조길형 시장은 “동충주산업단지는 충주시의 산업용지 부족 문제를 해결한 단비와 같다”며 “동충주산단 분양이 완료되면 충주시가 대한민국 신성장동력을 이끌어 갈 중심도시로서 우뚝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저작권자 © 미래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