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충북도당 “민주당·한국당 도의원 보궐선거 후보 공천 말라”
상태바
정의당 충북도당 “민주당·한국당 도의원 보궐선거 후보 공천 말라”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1.14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충북도당이 1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의원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도의원 보궐선거구 후보 공천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정의당 충북도당은 14일 “충북도의원 재보궐선거를 유발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도의원 선거구에 후보를 공천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김종대 정의당 충북도당 의원장(국회의원)은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당헌당규에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규정이 있는데 지키지 않고 있고 자유한국당은 이러한 규정마저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심판하고 민주당과 개혁의 비전으로 경쟁할 유일한 대안정당은 정의당”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앞으로 막대한 보선 비용도 선거를 유발한 정당이 부담하도록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법제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 “이번 총선과 보궐선거에서 각각 도의원과 국회의원을 당선시킴으로써 기초부터 광역, 국회까지 각급 의회 의원을 모두 보유한 '완전체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이번 총선에 김 도당위원장이 청주 상당구에 출마하고 청주 청원군 선거구에도 소속다 후보를 출마시킬 예정이다.

도의원 보궐선거에는 이인선(청주10) 전국위원 겸 충북도당민생본부장, 박보휘(영동1) 도당 여성위원 등 2명의 예비후보를 등록한 상태다.

앞서 청주10선거구 민주당 임기중(청주10) 전 도의원은 ‘공천헌금 수수’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낙마했다.

같은 당 하유정(보은) 전 의원은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벌금 100만원을 선고 받고 물러났다.

자유한국당 박병진(영동1) 전 의원은 뇌물 수수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이 확정되며 의원직을 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