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보건환경연구원, 설 성수식품 합동검사 결과 '안전'
상태바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설 성수식품 합동검사 결과 '안전'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1.2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무학시장 모습
충주 무학시장 모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을 앞두고 성수식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 결과 위생 기준을 모두 만족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4일 충북도 식의약안전과와 보건환경연구원, 도내 11개 시·군이 합동으로 진행했다.

제사에 쓰이는 각종 조리식품 35, 가공식품 15, 수산물 5건 등 총 55건에 대해 점검이 이뤄졌다.

그 결과 식품 첨가물인 보존료, 중금속, 타르색소 등과 같은 위해 물질과 식중독균 항목에서 모두 기준과 규격 이내로 적합 판정을 받았다.

연구원은 설 성수식품 점검뿐 아니라 시기별 다소비식품에 대해 선제적으로 검사에 나설 계획이다.

부정·불량 식품이 유통되지 않도록 하는 등 도민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식품 안전성 검사도 할 방침이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에 비상연락체계를 강화해 식품관련 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겠다도민이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