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연구팀, ‘항암제 후보물질의 친환경 합성법 개발’
상태바
한국교통대 연구팀, ‘항암제 후보물질의 친환경 합성법 개발’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1.2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대 식물생명학부 정경환·문기성·이향렬 교수 연구팀이 연구한 ‘항암제 후보물질의 친환경 합성법 개발’ 내용이 실린 사이언티픽 리포츠 책자 (한국교통대 제공)
한국교통대 식물생명학부 정경환·문기성·이향렬 교수 연구팀이 연구한 ‘항암제 후보물질의 친환경 합성법 개발’ 내용이 실린 사이언티픽 리포츠 책자 (한국교통대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는 식품생명학부 생명공학전공 정경환·문기성·이향렬 교수 연구팀이항암제 후보물질의 친환경 합성법 개발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교통대 연구팀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화합물을 합성할 때는 휘발성 유기용매 및 고독성 또는 고가의 촉매가 필요하다.

또 합성된 생성물이 순수한 결정성 화합물로 복잡하고 고비용의 분리과정인 크로마토그래피 등을 이용한 분리과정이 필요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유기용매 대신 물을 사용하고 촉매로써 자연에 풍부하게 존재하는 포도산을 이용해 다양한 종류의 생리활성물질을 손쉽게 합성할 수 있다.

합성된 화합물들을 방광암 유래세포(EJ )를 이용해 항암효과를 검증하고 브라인슈림프를 이용한 in vivo 독성시험을 통해 고효능, 저독성의 활성물질을 발견했다.

이향렬 교수는 이번 성과는 자연계에서 일어나는 생합성법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하게 됐으며 앞으로 이러한 친환경 합성법을 활용해 더 다양한 생리활성물질들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기본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123일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